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여행]

"체험 있는 여름 휴가, 충남 서해안 어촌마을서 즐기세요"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17.07.21 08:41

충남도 별주부마을 등 특색있는 어촌체험마을 5곳 소개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햇볕이 쨍쨍한 여름 휴가철이 다가왔다.

올해 여름 휴가는 방학을 맞은 자녀와 함께 서해안 어촌마을에서 다양한 체험을 즐기는 건 어떨까.

별주부 마을 독살체험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별주부 마을 독살체험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충남도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독살체험이나 갯벌체험 등 바다에서 이색체험을 할 수 있는 어촌마을 5곳을 소개했다.

태안군 남면 별주부마을은 조수간만의 차를 이용해 물고기를 잡는 전통 어업방식인 독살(수심이 얕은 곳에 반원형 돌담을 쌓아 밀물 때 들어온 물고기가 썰물에 빠져나가지 못하게 가두는 방식)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잡은 물고기는 인근 식당에서 회를 뜨거나 매운탕을 끓여 먹는다.

갯벌에서는 맛조개 체험도 할 수 있다.

민박이나 펜션은 물론 야영도 가능하니 여행을 떠나기 전 예약하면 된다.

한적하고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조용한 휴가를 보내고 싶다면 서산시 지곡면 중리어촌체험마을을 추천한다.

세계 5대 청정 갯벌인 가로림만이 있어 천혜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만날 수 있다.

청정 갯벌에 사는 풍부한 수산물들을 직접 잡을 수 있는 바지락 캐기, 낙지 잡기, 좌대 낚시, 선상 낚시, 참맛 캐기, 감태 만들기 등 전국 어디에서도 하기 어려운 체험들도 준비돼 있다.

자연산 감태를 활용한 초콜릿 만들기 체험을 비롯해 마을 내 예술촌에서 진행되는 도자기 만들기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 체험도 있다.

갯벌체험으로 유명한 태안군 안면읍 대야도 마을도 빠뜨릴 수 없는 어촌체험마을이다.

대야도 갯벌체험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대야도 갯벌체험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대야도는 살아 숨 쉬는 갯벌의 보고 천수만을 끼고 있어 바지락, 주꾸미, 오징어, 우럭 등 싱싱한 해산물이 풍부하다.

갯벌체험, 무인도체험, 독살체험, 통발체험, 선상 낚시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천상병 시인의 고택이 있는 시인의 섬으로도 유명하다.

물이 빠지는 간조 때는 걸어서 토끼섬까지 갈 수 있다.

대야도 독살체험장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대야도 독살체험장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서천군 서면 월하성 마을은 수심이 얕은 데다 조수간만의 차가 커 썰물 때면 1㎞가 넘는 갯벌이 드러나는 곳이다.

이곳의 갯벌은 고운 모래로 이루어져 있어 갯벌이라기보다 해수욕장의 모래밭 같다.

작은 게들이 송송 뚫어놓은 작은 구멍들이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갯벌에서는 바지락, 모시조개, 돌조개 등 각종 조개를 직접 잡을 수 있다.

구멍에 소금을 뿌려 잡는 맛조개 잡기도 일품이다.

"맛조개 직접 채취했어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맛조개 직접 채취했어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안군 남면 곰섬은 다음 달 19일까지 매주 토요일 해양 수상쇼가 펼쳐지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가족과 연인 및 친구들이 함께할 수 있는 해양 레저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서해서 수상스키 즐기세요" [태안군 제공=연합뉴스]

◆…"서해서 수상스키 즐기세요" [태안군 제공=연합뉴스]

특히 바나나 보트, 파워 보트, 크루즈 요트, 해양레저시뮬레이션, 수영장 자유이용 등의 체험 프로그램과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펼치는 화려한 해양 수상쇼도 관람할 수 있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