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기내면세점 매출 연간 3천300억 규모…판매 1위는 고급 위스키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17.10.11 09:13

국내 항공사들이 기내 면세품 판매로 연간 3천300억원 규모의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내 면세품 중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은 고급 위스키였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개 국적 항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항공사들이 기내 면세품 판매로 올린 수입은 총 3천328억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항공사는 대한항공으로 1천891억원을 기내 면세품 판매로 벌었다. 아시아나항공이 1천108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진에어 108억원, 에어부산 90억원, 제주항공 77억원, 이스타항공 27억원, 티웨이항공 24억원, 에어서울 3억원 등의 수입을 올렸다.

최근 3년 동안 전체 기내 면세품 시장은 축소되는 추세다.

2014년 3천466억원이던 전체 기내 면세품 시장 규모는 2015년 3천378억원으로 2.5% 줄었고, 지난해 3천328억원으로 1.5% 감소했다.

다양한 할인 혜택과 사은품 등 행사를 하는 공항 면세점이나 인터넷ㆍ모바일 면세점 이용객이 늘어난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기내 면세품 중 최고 인기상품은 고급 위스키로 조사됐다.

대한항공의 기내 면세 판매실적 1위 제품은 발렌타인 30년이었고, 조니워커 블루라벨, 발렌타인 21년, 로얄살루트 21년, 정관장 홍삼정 플러스가 2∼5위를 차지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발렌타인 30년 제품이 판매 1위로 조사됐고, 발렌타인 21년, 로얄살루트 21년, 조니워크 블루라벨, 정관장 홍삼정 로얄이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진에어나 에어부산,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 LCC 역시 판매 상위 1∼3위를 모두 고급 위스키가 휩쓸었다.

다만, 올해 상반기 기준 제주항공 기내 면세 판매실적 1∼3위는 에쎄, 팔리아멘트, 말보로 등 담배가 차지했다.

국내 항공사 관계자는 "담배는 면세 혜택이 커 흡연자라면 누구나 면세점에서 빼놓지 않고 구입하는 상품"이라며 "공항 면세점에서는 길게 줄을 서 기다려야 하는 반면 기내면세점은 구입이 편리해 판매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여객기 내부에 마련된 기내 면세품 전시공간
대한항공 여객기 내부에 마련된 기내 면세품 전시공간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