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한국당 "靑, 세월호 문건 공개는 국감 물타기용"

조세일보 / 김대중 기자 | 2017.10.13 09:46

자유한국당은 13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사고 대통령 최초 보고 시간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발견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국정감사를 물타기하려는 정치공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에게 보고한 시점이 담긴 '세월호 상황보고 일지'가 사후에 조작됐다"면서 "또 세월호 사고 이후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내용도 불법적으로 변경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청와대가 물타기 의도로 국감을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감대책회의에서 "국감을 시작하자마자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되거나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갖고 생중계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 여부에 대한 (법원)결정 하루 전 청와대의 이같은 작태는 전 국민 앞에 사법부에 대고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연장시키라는 직접적 메시지를 보낸 강한 압박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발표한 세월호 관련 문건에 대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정 원내대표는 "조직생활을 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것이지만 인사이동이 있을 때는 자리를 깨끗히 비우는 게 기본이다. 그런데 (전 정부가 )아직도 수 많은 서류덩이를 캐비넷에 남기고 갔다는 게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정 원내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의 기자회견을 하면서 '생각이 많은 대목이다', '조직적인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식의 정제되거나 검증되지 않은 개인적 이야기를 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면서 "전 청와대의 많은 문건 중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해 조작, 취사 선택해서 필요한 부분만 공개했다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거듭 문제제기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