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2017년 국정감사-금융감독원]

증권사 최근 3년간 소송금액 2조6000억…유안타 1위

조세일보 / 박지환 기자 | 2017.10.13 12:14

증권사들을 대상으로 최근 3년간 2조6000억원의 소송금액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올해 6월 기준)국내외 증권사 53곳이 연루된 소송금액은 2조6704억원에 달했다.

개별 회사기준으로 가장 많은 소송이 진행 중인 것은 '동양사태'를 겪은 유안타증권으로 1조3167억원 규모다. 다음으로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순이었다.

유안타증권은 옛 동양증권 시절 동양그룹 계열사 회사채와 기업어음(CP)에 대해 위험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불완전판매 문제로 여전히 소송이 진행중이다. 또 중국 안방보험그룹이 동양생명 육류담보대출 손실에 따른 설명을 하지 않아 손해를 봤다며 전 동양생명의 주주였던 보고펀드와 유안타증권을 상대로 6890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미래에셋대우의 경우 합병전 대우증권은 중국고섬 상장폐지 사태·ELS 중도환매 가격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등으로 소송이 발생했다. 또 당시 미래에셋증권도 선박펀드 투자손실에 관한 손해배상 청구 등 손해배상에 대한 부분이 크게 차지했다.

민원발생금액의 경우에도 유안타증권이 동양사태 여파로 816억94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삼성증권 (298억9500만원), 미래에셋대우증권 (132억3900만원)등의 순이다.

증권사의 자기자본대비 사고발생의 비율을 보면 문제는 더 심각하다. 사고 발생비율 (소송·금융사고·민원발생금액/자기자본)은 유안타증권 (137.09%), 다이와증권캐피탈마켓코리아 (72.96%), SK증권 (20.37%), 골든브릿지증권 (19.51%)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53개 증권사들의 평균 사고발생비율은 5.79%로 해마다 자기자본의 1.93%를 차지했다. 동양사태로 큰 비중을 차지한 유안타 증권을 제외해도 사고발생비율 평균은 4.89%로 연평균 자기자본의 1.6%다.

민병두 의원은 "자본시장에서 끊임없는 분쟁으로 말미암아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낭비되고 있다"며 "분쟁의 악순환을 끊고 고객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