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여야, '한반도 4대 원칙' 놓고 엇갈린 평가

조세일보 / 김대중 기자 | 2017.12.15 09:05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14일(현지 시각)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를 골자로 한 '한반도 4대 원칙'에 합의한 것을 두고 엇갈린 평가를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4가지 원칙에 합의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특히 양국의 핫라인 개설 등 긴밀하게 소통하기로 한 점을 높이 존중한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한중 정상 합의는 한반도의 북핵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양국 정상 간의 합의가 향후 정치, 경제, 외교, 문화, 인적교류 등 제 분야에서 활성화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반면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북핵 위기가 최고조에 달해 있는 지금 대화와 타협이라는 용어를 떠올리는 모습에 할 말을 잃을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장제원 수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같이 밝히며 "이미 핵보유 수준에 가 있는 북한을 두고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운운하는 것은 결국 북한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의 북핵위기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안일한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합의다. 이런 행동은 결국 얼마남지 않은 북한의 핵 완성을 용인해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