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관세사 서비스 공공성 강화방안 토론회]

관세청 "관세사 서비스 신뢰 높여야 보수 뒤따라온다"

조세일보 / 이희정, 염정우 기자 | 2018.02.07 13:22

d

관세사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인 가격덤핑 등 낮은 보수 문제에 대해 관세청이 관세사들이 공공서비스를 강화해야만 해결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최영훈 관세청 통관기획과 사무관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세일보와 한국관세사회, 자유한국당 이종구·추경호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박광온·박찬대 의원이 공동주최한 '관세사 서비스 공공성 강화방안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해 "관세사들이 공공성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해 신뢰를 바탕으로 해야 적정한 보수가 뒤따라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세사들에 대한 교육과 관련해선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일어나는 업무 해결과 미래의 업무리스크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므로 교육은 필요하다"며 "의무교육도 추진하겠지만 별도로 관세청 차원에서 실수가 많은 부분에 대해 사전계도할 수 있도록 교육의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세사 업계의 명의대여나 리베이트 문제에 대해선 "관세사 내부의 싸움"이라며 "명의대여 같은 경우 불신의 벽을 만들고 리베이트는 공정 경쟁에 암적인 존재"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최 사무관은 "관세사회와 협력해서 우리도 관세사 업계가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관세청이 조금  더 제도개선과 관세사 업계 발전에 다가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