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GM 경영진 만난 여야 "한국 경제 피해 최소화해야"

조세일보 / 김대중 기자 | 2018.02.20 15:47

여야는 20일 국회에서 한국 제너럴모터스(GM) 경영진과 만나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해 책임추궁과 함께 해결책을 모색했다.

앞서 GM은 설 연휴 직전 군산공장 폐쇄를 발표하고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간담회 제안을 했고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이 참석해 지원 방안 협의를 시작했다.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군산공장 자체를 살리는 것은 어렵더라도 해고되는 사람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GM에 따르면 22개 협력업체까지 5000여명의 근로자가 있는데, 공상 폐쇄에 따라 약 500명 정도가 피해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앵글 사장은 한국에 남아 (경영)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피력했고 "도움을 주신다면 누구라도 만나서 적극적으로 상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여야 의원들은 경영의 투명성과 함께 이번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한 유감 표명을 촉구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한국GM에서 과도한 비용이 본사에 납입되고 있고, 부품 비용 책정도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며 "(본사 차입금과 관련) 고금리 대출 지적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GM의 경영을 투명하게 해야 한다. 계획을 명확히 밝혀달라"고 했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사전에 얘기해 피해를 최소화했어야 하지 않나"라고 꼬집었다.

이에 앵글 사장은 "산업은행장을 만나 투명하게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