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기아차 '더 K9', 중후한 품격으로 재탄생

조세일보 / 김상우 전문위원 | 2018.03.07 11:08

차로유지보조(LFA), 후측방모니터(BVM) 등 첨단 주행신기술 적용

기아차, 렌더링 외장 이미지 공개

K9

◆…기아자동차는 7일 플래그십 세단 '더 K9'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사진=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7일 플래그십 세단 '더 K9'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렌더링을 통해 첫 선을 보인 THE K9은 '응축된 고급감과 품격의 무게'를 디자인 콘셉트로 대형 럭셔리 세단에 걸맞은 위엄과 무게감을 형상화했다.

풍부한 볼륨감과 입체감이 강조된 면 처리를 통해 응축된 에너지가 차량 전체로 균형 있게 확산되는 느낌을 고급스럽고 세련된 방식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더 K9의 전면부는 라디에이터 그릴에서 시작되는 후드의 풍부한 볼륨과 입체적이고 섬세한 디자인을 통해 웅장하면서 품격 있는 럭셔리 세단의 위엄과 기품을 강조했다.

또한 빛의 궤적을 동적으로 형상화한 LED헤드램프의 디자인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순차점등 턴시그널 방식을 적용했다. 특히 응축된 에너지가 확산되며 점진적으로 변화해가는 형상을 시각화한 기하학적 패턴의 시그니처 그릴은 독창적인 디자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균형 잡힌 비례감을 기반으로 전체적으로는 안정적인 이미지를 추구하면서 긴장감 있는 면 처리와 변화감 있는 캐릭터라인을 통해 역동적인 주행 이미지를 형상화했다.

K9

◆…7일 공개된 더 K9의 렌더링 이미지.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후면부는 세련된 인상과 고급스러움의 조화로 완성도 높은 이미지를 구현했다. 리어콤비램프에는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빛의 움직임을 형상화한 디자인을 적용해 전·후 조화로움을 유지하고 크롬 가니쉬를 더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기아차는 고급 오너드리븐 콘셉트의 대형 세단으로서 운전자에게 최상의 주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더 K9에 적용된 핵심 기술을 공개했다.

더 K9에는 동급에서 처음으로 적용된 차로유지보조(LFA)는 전방 레이더와 카메라를 통해 선행 차와의 차간 거리 유지와 차로 중앙 주행이 가능하도록 조향과 가감속을 제어해주는 첨단 주행 신기술이다.

이 외에도 기존 후측방 사각지대 감지와 경보시스템에 한 단계 진일보한 후측방모니터(BVM), 선 구간 주행 시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내비게이션 기반의 곡선구간 자동감속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도 탑재된다.

또한 전면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를 처음으로 적용해 전방위적인 안전성을 높이고 GPS와 연계해 차량이 터널에 진입할 때 창문과 공조 시스템을 자동적으로 제어하는 터널연동 자동제어 기능도 탑재해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THE K9은 웅장하면서도 기품 있는 외관과 첨단 지능형 주행신기술이 대거 집약된 플래그쉽 세단”이라며 “기아차의 디자인과 기술력의 정수로서 고급차의 새로운 지평 열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