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 1위는 삼성전자…한전·현대차 뒤이어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18.03.13 09:03

r

사람인, 구직자 대상 설문조사…선호 이유 1위는 '사내 복지'

대기업들이 올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 잇따라 나서는 가운데 구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은 매출·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천92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삼성전자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31.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한국전력공사(20.4%)로 그 뒤를 이었고 ▲현대차 19.1% ▲LG전자 14.6% ▲포스코 13.6% ▲한국가스공사 11.6% ▲기아차 11.3% ▲SK이노베이션 11.1% ▲SK하이닉스 10.7% ▲CJ제일제당 10.3% 등이 '톱10'에 들었다.

지난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실적이 크게 부진했던 현대차는 1년전 조사 때보다 한계단 하락했으며, 글로벌 반도체 수퍼호황에 힘입어 사상 최고 실적을 올린 SK하이닉스는 10위 내에 진입했다.

이들 기업에 입사하고 싶은 이유로는 전체의 62.4%가 '사내 복지 및 복리후생'이라고 답했으며, ▲높은 연봉(55.1%) ▲회사 비전(33.3%) ▲자기계발 등 커리어 향상 가능(31%) ▲ 대외 평판 등 기업 이미지(23.6%)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에 대해서는 '학력'을 꼽은 응답자가 21.2%로 가장 많았고, 인턴 등 실무경험(20.8%)과 인재상 부합(17.6%)이 뒤를 이었다.

앞서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달 상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94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입사 지원을 계획하고 있는 그룹으로는 CJ를 꼽은 응답자가 43.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삼성 25.7% ▲SK 25.7% ▲LG 25.2% ▲신세계 23.2% 등의 순이었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