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정부, 기업, 코트라 3박자 협력으로 유엔 자동차 조달시장 수주 확대

조세일보 / 김상우 전문위원 | 2018.03.14 13:43

     

유엔

◆…현대·기아차와 KOTRA는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입찰에 참여해 대규모 물량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차량 규모는 향후 5년 간 최대 1,000대 규모이며 수출액 기준으로 약 1200만불 수준이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유엔 평화유지군과 구호활동에 현대·기아차 차량 입찰 성공… 승용차 1200만 불

현대·기아차와 코트라(KOTRA)는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입찰에 참여해 대규모 물량을 수주하게 됐다고 14일 밝혔다. 차량 규모는 향후 5년 간 최대 1000대 규모이며 수출액 기준으로 약 1200만불 수준이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UN 낙찰은 지난 2010년 420대 규모의 중형버스 납품에 이어 두 번째 UN 납품 사례로 도요타, GM 등 UN 시장을 이미 선점하고 있는 일본과 미국의 자동차 업체를 제치고 대규모 물량을 낙찰 받았다.

또한 까다롭기로 정평이 난 UN의 공개 경쟁 입찰에서 상용차에 이어 승용차도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이번 수주에 정부와 코트라, 현대·기아차가 합동으로 수주전을 펼쳐 민관합동 수주 성공사례가 되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입찰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를 부품 공급사로 지정, UN 기관 차량의 유지보수 부품도 국내 기업이 공급하게 됨으로써 완성 차뿐만 아니라 자동차 부품 분야에서도 국내 업체의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게 되었다. 

이번 입찰을 통해 UN에 공급하는 현대자동차 아반떼와 기아자동차 프라이드, K3, 쏘렌토는 향후 UN의 마크를 달고 전 세계 UN과 UN산하기관이 사용할 예정이다. 유엔활동을 통해 CNN이나 BBC 등 전 세계 언론에 자연스럽게 브랜드가 직접 노출되어 상당한 마케팅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UN 조달 시장은 2000년 이후 국제 정치와 경제 이슈에 대한 UN의 역할 증대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UN 조달 본부와 산하 기구를 포함한 총 조달 규모는 2016년 기준으로 약 177억 달러에 이른다.

한국기업의 UN 조달 시장 참여 실적은 재작년에 비해 지난해는 11.55%가 증가한 2억 달러로 총 21개 UN 산하기구에 납품하고 있으며 점유율 1.21%로 전체 UN 조달국 중 18위에 머무르고 있다. 

2011년의 경우 UN조달국 중 조달순위 70위에 불과했으나 정부와 기업, 코트라의 합작 덕분에 점유율 순위가 크게 올랐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