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4.27 남북정상회담]

민족기원 담은 '평화, 새로운 시작' 그 현장을 가다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8.04.25 13:10

오는 27일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오는 27일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전경 (사진=DB)

정상회담 슬로건 '평화, 새로운 시작' 컨셉 철저히 구현
테이블·의자·그림 하나하나에도 남북 상황·의미 담아 제작·배치

오는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이 대대적인 리모델링 작업을 마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됐다.

청와대는 2018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장 모습을 공개했다. 회담 테이블과 의자는 물론 실내 인테리어까지 전체적으로 이번 정상회담 슬로건인 '평화, 새로운 시작'의 컨셉으로 구현됐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기자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으로 남북정상회담장의 변화된 모습을 전했다.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화의 집' 이전 모습과 리모델링 후 모습 (사진=청와대)

먼저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남북 양 정상의 입장부터가 달라진다. 과거 정상회담에서 남측은 왼쪽, 북측은 오른쪽 출입구를 통해 각각 개별 입장했던 것을 이번에는 회담장 정문 입구를 통해 동시 입장한다.

회담장에 들어서면 정상회담 테이블과 의자가 놓여 있다.

테이블은 궁궐의 교각 난간형태를 모티브로 해 두 개의 다리가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으로 만들어졌다. 통상적으로 딱딱한 사각형이 아닌 라운드형 상판으로 제작됐는데, 이 또한 각진 사각형이었던 과거의 것과는 달라진 것이다.

고 부대변인은 "휴전선이라는 물리적인 경계와 분단 70년이라는 심리적인 거리감을 줄이고, 둘러앉아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테이블 폭은 1953년 휴전과 정상회담이 열리는 2018년을 상징토록 설정해 정상들이 앉는 테이블 중앙 지점의 테이블 폭을 2018mm으로 제작. 한번도 평화 정착 실현을 위한 역사적인 2018년 남북정상회담을 상징하는 역사적 기념물로 보존할 만한 가치를 지니도록 설계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앉을 의자도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특별히 준비됐다. 한국전통가구의 짜임새에서 볼 수 있는 연결의미를 담은 디자인으로 제작됐으며, 등받이 최상부엔 한반도 지도 문양이 새겨졌다.

두 정상이 앉을 의자 상단 중앙 동그란 원 안엔 한반도 문양이 있고, 여기엔 제주도, 울릉도, 독도가 표시돼 있다. 정상들의 의자는 흰색이며 나머지 수행원들의 의자는 모두 노란색으로 배치됐으며, 정상 의자가 수행원들의 의자보다 좀 더 크고 높은 게 특징이다.

회담장 정면 벽에는 신장식 화백의 작품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이 걸렸다. 이전 정상회담에선 한라산을 전경으로 한 작품이 전시된 것에 비해 이번엔 북측의 금강산이 선택됐다.

신장식 화백의 작품

◆…신장식 화백의 작품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 (사진=청와대)

신 화백은 1988년 서울올림픽 미술조감독을 맡으며 민족적 비원을 담고 있는 금강산을 그리기 시작했고, 금강산을 10여 차례 방문하며 <금강산 12경>과 사계절의 금강산을 담는 등 금강산 작가로 알려져있다.

고 부대변인은 작품 선정 이유에 대해 "2008년 이후 다시 가지 못하는 금강산은 우리민족 누구나 다시 가고 싶어하는 명산"이라며 "남북의 화해와 협력의 상징인 금강산을 회담장 안으로 들여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소망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회담장 실내 인테리어는 한옥의 대청마루를 모티브로 전체적으로 한옥 내부 느낌이 나도록 조성됐다. 특히, 못이나 접착제 사용 없이 끼워 맞추는 방식을 채택, 양쪽 벽면에 뒤틀림 없이 아름답게 오랜 세월을 견디는 전통창호를 설치됐다.

고 부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앞으로 견고한 남과 북의 신뢰관계가 전통창호처럼 오래도록 이어지길 희망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 부대변인은 "회담장 카펫은 푸른계열로 설치해 한반도 산천의 아름답고 푸르른 기상을 회담장 안으로 들여와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하는 마음을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