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4.27 남북정상회담]

남북 "핵없는 한반도 실현은 공동목표…전환적 발전할 것"

조세일보 / 판문점공동취재단·이정현 기자 | 2018.04.27 19:45

27일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악수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좌측)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사진공동기자단)

◆…27일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악수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좌측)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사진공동기자단)

남북 정상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합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필요성을 확인하고 이를 위한 후속조치를 취한다는 데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이번 회담의 결과물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합의에 대한 공동 입장발표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에 더 이상의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릴 것을 확인했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없는 한반도 실현이 우리의 공동목표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우리는 종전선언과 평화선언을 위해 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질서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매우 중요한 합의"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발적인 충돌을 막을 근본적인 대책도 강구해 나갈 것"이라며 비무장지대의 실질적 평화지대화·서해 북방한계선 일대의 평화수역화·남북 정상간 수시 직통전화 논의·이산가족 고향방문 및 서신교환·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개성 설치 등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도 "정작 이렇게 마주서고 보니 북남(남북)은 역시 갈라져 살 수 없는 혈육이며 그 어느이웃에도 비길 수 없는 동족임을 가슴 뭉클히 절감한다"며 "우리는 대결하며 싸울 이민족이 아닌 함께 살아야 할 민족"이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무엇보다 온 겨레가 전쟁 없는 평화로운 땅에서 번영과 행복을 누리는 새시대를 열어나갈 확고한 의지를 같이 하고 실천적 대책에 합의했다"며 "이미 채택된 북남선언과 합의를 철저히 이행해 나가는 것으로 전환적 발전을 열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수표한 이 합의가 시작만 된 역대 합의서들처럼 불미스러운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무릎을 마주하고 긴밀히 소통, 협력함으로써 반드시 좋은 결실을 맺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한 "오늘 내가 다녀간 이 길로 북남의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게 되고 우리가 서있는 가슴 아픈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이 평화의 상징이 된다면 하나의 핏줄, 하나의 언어, 하나의 역사와 문화를 가진 북남이 본래대로 하나가 돼 민족의 끝없는 번영을 누릴 것"이라며 이날 회담 의의를 평가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