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바른미래당,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소식에 "무장해제 하는 것은 정상 아니다"

조세일보 / 최동수 기자 | 2018.05.16 14:07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바른미래당이 평화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말자고 당부했다.

16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일방적으로 연기한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해  "판문점선언 하나로 마치 핵도, 북의 도발도 사라지고 벌써 평화가 다 온 거 같이 우리 스스로 무장해제 하는 것은 결코 정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 역시 "북한이 갑자기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저의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것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 또 다른 장애 사례가 되거나 먹구름이 끼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불안이 가시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북한을 향해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정상국가 체제 보장을 원한다면 전면적인 한반도 비핵화 약속에 신의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게 제1원칙"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첫걸음이 자칫 위장된 비핵화가 아니냐는 의심을 자아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11일부터 남조선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선제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썬더' 련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며 남북고위급회담의 무기한 연기를 선언했다.

박 공동대표는 또 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 주범 '드루킹'(필명)에게 직접 센다이총영사직을 제안했다는 한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상황이 이런 데도 여당은 특검 합의 1일 만에 국민을 우롱하고 야당을 농락하는 잠꼬대 같은 주장을 한다"며 "김경수 후보에게 면죄부를 주거나 진실을 은폐할 수단으로 특검을 도입하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