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동서발전, 일산화력 연료전지 4단계 준공

조세일보 / 임순택 기자 | 2018.05.17 17:27

사진=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17일 일산화력본부 대강당에서 연료전지 4단계(5.28MW) 준공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김현철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벽산엔지니어링, 두산 퓨얼셀 등 사업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연간 가동률이 높고 설치면적이 작아 에너지 밀도가 높고 매연 등 환경오염 요인이 없어 친환경 분산전원으로 주목받는 신재생에너지원이다.

일산화력 연료전지 4단계의 설비용량은 5.28MW(440kW×12기)이며, 지난해 6월부터 지난 3월까지 10개월 간 총 23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일산화력 내 유휴 부지에 설치됐다.

동서발전은 지난 2009년 1단계(2.4MW), 2011년 2단계(2.8MW), 2013년 3단계(2.8MW) 연료전지 건설에 이어 이번 4단계 준공을 통해 일산화력 내 총 용량 13.28MW의 대용량 연료전지 발전단지를 조성했다.

이는 연간 약 10만5000MWh의 전기를 생산해 수도권지역 2만1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설비용량으로 풍력발전 9기를 건설하는 것과 동일하며, 8만 톤의 이산화탄소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김현철 국장은 "일산화력 연료전지는 기존 인프라를 활용해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모두 얻은 모범사례"이며 "신재생에너지에 관한 15개 핵심규제 개선과제 이행 및 최근 발의된 수소경제법안을 통해 관련 사업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일산화력 연료전지 운영을 통해 오염 배출원이 거의 없는 친환경 전력 및 난방열을 생산할 수 있다"며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전체 발전량의 25%까지 확대해 '세상을 풍요롭게 하는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이 일산화력과 울산화력에서 운영하고 있는 연료전지의 총 설비용량은 16.08MW로, 이는 2만6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용량이다.

동서발전은 2030년까지 약 15조원을 투자해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4.6GW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친환경에너지 개발에 노력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