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6·13 지방선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해명 "이미 2년 전에 끝난 일…아무 관계없다"

조세일보 / 최동수 기자 | 2018.05.30 17:24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후보 토론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후보 토론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29일 KBS 1TV 에서 방송된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불거진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30일 이 후보 측은 해당 스캔들 의혹에 대해 "이 후보는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로 만난 일 외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2년 전 문제의 여배우가 이 후보와의 스캔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고 SNS에 이와 관련해 근거 없는 욕설과 악성 댓글을 올려 허위사실을 유표한 '악플러'는 징역 1년을 받고 법정구속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해당 토론회에 출연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향해 각종 의혹을 언급하며 공세를 퍼부었다.

특히 김 후보는 예전에 있었던 이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에게 보낸 메일을 우연히 봤는데, '이재명이 아니라고 페이스북에 쓰라고 했다'는 내용이 있다. 여배우 누구인지 아시죠?"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옛날에 만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였고 김 후보는 "얼마나 만났나. 답변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재차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니다"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이번 토론회에 대해 이 후보 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어제 토론회는 제한시간이 주어져 있어 (각종 여론조사) 1위 후보에게 질문이 집중될 거로 예상했다. 해명하는 데 시간을 집중해 쓰면 우리 주장이나 정책 제시에 쓸 시간이 부족해 이런 네거티브 지적에는 짧게 대답하는 전략을 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