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트럼프, 주한미군 감축논의 여부에 답변피해 "거의 모든것 대화"

조세일보 / | 2018.06.04 10:00

김영철 백악관 예방 때 언급 있었는지 묻자 "많은 것에 대해 얘기"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회동한 자리에서 주한미군 감축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 명시적 답변을 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백악관이 공개한 속기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기자들과 만나 '그(김 부위원장)가 주한미군 규모에 대해 질문을 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즉답을 피하면서도 "우리는 거의 모든 것에 관해 이야기했다. 우리는 많은 것에 관해 얘기했다"고 답변한 뒤 대북제재에 대한 언급을 이어갔다.

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이 제재 문제 뿐만 아니라 주한미군의 잠재적 축소 문제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 문제가 북미 간 협상 의제에 오를 수도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으나,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 문제가 북미정상회담의 의제가 아니라며 쐐기를 박았다.

매티스 장관은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개최된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이틀째인 이날 본회의 기조연설 직후 '남북관계 진전이 있으면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있느냐'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대해 "(주한미군은) 북한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별개의 문제다. 북한과 정상회담에 있어 주한미군은 협상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주한미군 문제는) 북미정상회담의 어젠다는 아니며, 되어서는 안 된다"며 "주한미군이 주둔하는 이유는 도전 과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대한민국에 있는 주한미군의 문제는 한국이 원할 경우, 그리고 한미가 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4일(현지시간) 주한미군 철수 문제가 당장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에 오를 의제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미래 어느 시점'이라고 언급하며 비용 절감을 희망한다고 여지를 남긴 바 있다.

트럼프, 주한미군 감축검토 지시?…靑 "백악관도 부인"(CG)

◆…트럼프, 주한미군 감축검토 지시?…靑 "백악관도 부인"(CG)
[연합뉴스TV 제공]

트럼프 "회담 한번으로 안끝난다"

◆…트럼프 "회담 한번으로 안끝난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의 면담을 마친 뒤 백악관 남쪽 뜰에서 기자들에게 면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