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6·13 지방선거]

민주당 '용봉탕' 회식 논란 휩싸여…선관위 "사실관계 확인 중"

조세일보 / 최동수 기자 | 2018.06.04 15:37

회식에서 용봉탕을 먹은 것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사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홈페이지]

◆…회식에서 용봉탕을 먹은 것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사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홈페이지]

전남 화순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용봉탕' 회식을 한 것으로 전해져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4일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신정훈 민주당 전남 선대위원장, 화순군수 후보 등 지방선거 후보, 지역인사 등이 자라탕 파티를 벌이다 발각돼 선관위가 조사 중"이라며 "경제는 파탄 나고 서민 삶은 피폐해지는데도 집권 여당 후보들이 보양식 파티를 벌였다"고 비난했다.

이어 "법적으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지역인사까지 한자리에 모여 어떤 이야기를 했겠느냐"며 "이는 '호남판 제2의 초원복집 사건'인 만큼 사전선거운동, 관권선거, 금품·향응 제공 의혹에 대해 선관위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이뤄진 회식 자리에 대해 해당 인물들을 대상으로  사람들이 모인 경위와 경비 지출 상황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한편 민주당 관계자는 "조합장 선거에서 떨어진 지역인사가 전남지사 경선에서 탈락한 신정훈 전 후보를 위로하려고 마련한 자리였다"며 "지역인사 지인의 집에서 나눈 식사를 두고 파티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