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6·13 지방선거]

민주평화당, 민주당 자라탕 회식 논란 비판…"경제 망친 더불어자라당 심판해달라"

조세일보 / 최동수 기자 | 2018.06.04 16:30

조배숙 민주평화당 공동선대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조배숙 민주평화당 공동선대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민주평화당이 선거를 앞두고 여당을 향한 비판 공세를 높혔다.

4일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라탕 파티를 벌인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자라당인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조 대표는 "경제를 망가뜨린 더불어민주당이 전남 화순군의 한 음식점에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화순군수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수백만원에 달하는 자라탕 파티를 벌였다고 한다"며 "경제를 망친 민주당, 서민 삶은 안중에도 없는 오만한 더불어자라당을 이번 지방선거에서 표(票)로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검찰의 즉각적 수사를 촉구한다"면서 "공직선거법 위반을 떠나 민주당은 서민의 삶을 돌아봐야 한다. 서민은 5000원짜리 국밥 한 그릇 먹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신정훈 민주당 전남 선대 위원장, 화순군수 후보 등 지방선거 후보, 지역인사 등이 자라탕 파티를 벌이다 발각돼 선관위가 조사 중"이라며 "경제는 파탄 나고 서민 삶은 피폐해지는데도 집권 여당 후보들이 보양식 파티를 벌였다"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