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6·13 지방선거]

박지원 "박주선·김동철 등 안철수에 또 속지 말고 평화당으로 돌아와라"

조세일보 / 최동수 기자 | 2018.06.05 17:49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거리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거리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과거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당'을 창당했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바른미래당 지도부를 향해 "더 이상 속지 말고 평화당으로 돌아오라"고 당부했다.

5일 박 의원은 전남 강진 종합버스터미널 앞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후보자 합동유세에 참가해 "최근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와 안 후보 사이에 단일화 논의가 오가는 거 같은 데 박주선, 김동철, 권은희, 주승용, 김관영, 최도자 의원은 이미 두 번 속았다 세번 속지 말고 평화당으로 돌아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안철수-김문수 통합한다고 했더니 그 당 부대변인이 나서서 박지원은 상습적으로 거짓말한다고 했다. 그런데 지난 3일 안 후보와 김 후보가 만났고 단일화하자는 얘기까지 나왔다"

박지원 의원이 언급한 6명의 의원들은 과거 국민의당에서 박 의원과 함께 지냈던 호남 의원들로 올 초 바른정당과의 통합과정에서 결국 바른미래당 합류를 택했다.

이날 박 의원은 "주승용 바른미래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두 후보 단일화에 대해) 정체성이 맞지 않으니 통합도 단일화도 안된다고 얘기했다"며 "저는 안철수에게 한번 속아서 대선에 실패하고 두번 속아서 바른미래당에 남아있는 사람들을 비난하진 않는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처음 속으면 속인 사람이 나쁘지만 두번 세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라고 했다. 이분들은 벌써 두번 속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 홍준표 대표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단일화하고 통합하면 이 분들은 세 번 속는 것이다. 존경하는 강진군민 여러분, 그들이 세번 속지말고 평화당으로 돌아오도록 박수 한 번 보내달라"며 "이분들이 돌아오면 평화당은 완전 무결하게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해 김대중의 정신과 호남의 가치, 강진의 발전을 위한 평화당으로 우뚝 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