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6·13 지방선거]

오늘부터 이틀간 사전투표 시작…"인증샷 등 주의사항 알고 투표하자"

조세일보 / 최동수 기자 | 2018.06.08 12:23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지역의 참된 일꾼을 뽑는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오늘과 내일 양일간 진행된다. 사전투표와 본투표에 앞서 주의해야 될 사항에 대해 정리했다.

사전투표 기간인 8일과 9일 전국 투표소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투표가 진행되는 데, 이날 오전 11시 현재 35만명 이상이 사전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말인 9일은 더욱 많은 시민들이 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선거관리위원회에 사전투표에 대한 질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는 주민등록층이나 여권, 운전면허증처럼 공공기관에서 발행한 본인 사진이 있는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 투표소 어디에서나 참여할 수 있다. 투표소에서 신분증 확인을 거치면 본인 거주지역 투표용지를 받을 수 있는 데 용지는 기본적으로 7장이 지급되며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는 지역은 8장을 받게 된다.

해당 자치구·시·군의원지역선거구 내에 주소를 둔 관내선거인이라면 신분증 제시 및 본인확인 후 투표용지를 받고 투표하면 된다. 관외선거인이라면 신분증 제시 및 본인확인 후 투표용지와 주소라벨이 부착된 회송용봉투를 수령해야 하며 기표 후 투표함에 회송용봉투를 넣고 퇴장하면 된다.

또 기표 시 정규 기표용구를 사용하지 않거나 두 칸에 걸쳐서 기표한 것, 서로 다른 후보자(기호, 정당명, 성명, 기표)란에 2개 이상 기표한 경우 등은 무효표로 처리되니 주의가 필요하다.

청인이 날인되지 않은 투표용지에 기표하거나 투표지가 찢어져 기표를 알아볼 수 없는 경우, 기표하지 않고 문자 등 다른 표시를 한 경우도 무효 처리된다.

SNS가 활성화면서 최근 투표 인증샷을 올리는 사람들도 부쩍 늘어났다. 투표 인증샷의 '허용범위' 역시 기억해야 불이익을 피할 수 있는 데 이번 지방선거도 지난해 치러진 대통령 선거와 마찬가지로 비교족 넓은 범위에서 자유롭게 투표 인증샷을 찍고 게시할 수 있다.

또 투표 도장 인주를 손등에 찍거나 '엄지를 올리는 행위'나 'V자를 그리는 행위', '손으로 OK 마크를 만드는 행위' 등 특정 후보자의 기호를 연상시키는 포즈도 가능하다.

투표소나 특정 후보자의 선거벽보를 배경으로 한 사진이나 투표 참여를 권유, 특정 후보자에 대한 반대 표시가 담긴 사진도 걱정없이 찍고 올릴 수 있다.

다만 기표소 내에서의 사진 촬영이나 투표용지 촬영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며 기표된 투표용지를 촬영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 징역이나 400만원 이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마지막으로 사전투표소는 포털 사이트에 '사전투표소 찾기'를 검색하거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선거정보관리 앱을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으며 투표 마감시간은 저녁 6시지만 마감시각 전에 투표소에 도착해 번호표를 받으면 6시가 지나도 투표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