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6·13 지방선거]

선거 참패에 초토화된 바른미래당, 지도부 개편 불가피

조세일보 / 최동수 기자 | 2018.06.14 00:14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장과 박주선 공동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장과 박주선 공동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의 참패가 점차 현실화되면서 바른미래당 지도부의 거취에 대해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13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공개된 KBS·MBC·SBS 방송3사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바른미래당은 광역단체장에서 단 1곳도 승리하지 못했고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역시 3위를 할 것으로 조사되면서 지도부는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향후 지도체제를 흔드는 결정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출구조사 발표 후 기자들을 만나 "많은 분들과 논의를 해서 바른미래당이 바르게 설 수 있는 방향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방선거 이후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언했던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10시에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표직 사퇴와 함께 자신의 거취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박 공동대표 역시 사퇴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수민 의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거취에 대해 쉽게 말할 수 없다"면서도 "이런 정도의 결과라면 지도부가 일괄 사퇴하는 것이 관례이기 때문에 그런 기조에 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또 안 후보는 같은 날 미래캠프 해단식에서 자신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사퇴를 포함해 당의 근간을 뒤흔들 결정을 앞둔 이들은 선거 패배에서 벗어나기 위한 향후 지도체제 등에 대해서 논의하고 당 수습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이번 선거 참패에 대해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한국당과 미래당 지도부의 향후 거취는 선거 이후 정치권 최대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