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기재차관 "美 금리인상 영향 제한적…금융불안 가능성엔 대비"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 2018.06.14 10:04

정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시장에 미친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평가하면서, 금융 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에 대해선 계속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와 관계기관은 14일 은행회관에서 기획재정부 고형권 제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연준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따른 글로벌 시장 영향과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고 차관은 "연준의 금리 인상 직후 시장에서 일시적으로 주가 하락, 금리 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다"면서도 "이후 되돌림하는 모습을 보이며 전반적으로는 시장 영향이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 74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와 풍부한 외환보유고 등 대외건전성이 견고하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번 연준 결정으로 인한 단기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한국과 미국 금리 차가 50bp(1bp=0.01%포인트)까지 벌어지면서 자금 유출 가능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정부는 주식과 채권시장에서 대규모 외국인 자금 유출 가능성은 적다고 내다봤다.

정부는 그러나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에서 금융불안이 확산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미 금리인상 여파가 시장금리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고 차관은 "시중금리 상승은 가계·기업 부문에서 감내할 만한 수준으로 예측되지만 추가 불안 요인을 대비하겠다"며 "지금까지 추진한 여러 정책 효과를 종합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하고 추가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업권별, 취약차주별 스트레스 테스트 주기적으로 실시할 것"이라며 "기업 부문에서는 회사채시장 불안이 발생하는 경우 채권시장 안정펀드를 재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