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文대통령, 폼페이오 접견..."전쟁·핵 위협에서 벗어나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8.06.14 13:27

폼페이오 "앞으로 할 일 많아...한미 공조 기대해"
"싱가포르 회담 통해 중요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자신해"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을 접견하고 "미북 정상회담을 아주 성공적으로 마치고, (두 정상간) 아주 훌륭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6.12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방한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 이같이 말하며 "그 회담의 성과에 대해서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과 핵 위협, 또 장거리 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며 "이런 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가 있는 일이었다 생각한다"고 공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날 트럼프 대통령께서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직접 전화를 주셔서 회담의 결과에 대해 상세히 설명을 해 주셨다"며 "또 이어서 폼페이오 장관님께서 아주 힘드실텐데 직접 또 한국을 방문해서 더 디테일한 설명을 하고, 협의를 할 수 있게 돼서 아주 기쁘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의 결과를 공유하고, 또 회담의 성과를 함께 평가하고, 나아가서는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우리가 공조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을 마친 후에 이렇게 한국에 제일 처음 들러 말씀을 드릴 수 있게 돼서 매우 적절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하면서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데는 많은 분들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문 대통령님께서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하셨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서 성공적으로 회담을 가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진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굉장히 감사하다"고 문 대통령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은 (한미)양국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한반도의 궁극적 평화를 함께 가져올 수 있을 거라고 자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중요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자신한다. 양국 국민이 함께 협력해서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우리 양측이 이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믿고 있다"고 마무리했다.

이날 접견엔 폼페이오 장관 외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 피터 맥킨리 선임보좌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알렉스 윙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앨리슨 후커 미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담당보좌관이 배석했다.

우리측에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배석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