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文대통령 "올해 한국전쟁 종전선언하는 것이 목표"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8.07.12 01:00

싱가포르 The Straits Times 서면 인터뷰서 밝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견인할 이정표 될것"

11일부터 2박3일간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11일부터 2박3일간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국전쟁 종전선언 추진계획에 대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국빈방문 전 가진 싱가포르 The Straits Times 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서는 북한, 미국 등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남북 및 북미 간 추가적인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종전선언은 상호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관계로 나가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표명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협정체결 등 항구적 평화 정착 과정을 견인할 이정표가 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올해 들어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많은 성과가 있었으나, 한편으로 남북관계가 정상적인 궤도로 올라선 것은 이제 불과 6개월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현 시점에서는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잘 살려나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 앞으로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남북이 공존공영하면서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간다면, 통일의 문은 자연스럽게 열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 4월 남북 판문점 회담· 6월 싱가포르 북미회담 이후 대화 모멘텀 유지 방안

문 대통령은 "지금 한반도엔 세계사적 대전환이 일어나 전쟁에서 평화로 역사의 방향이 바뀌기 시작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연이어 성공하면서 남·북·미가 함께 첫 걸음을 뗐다는 것이 특히 중요하다"면서도 "다만, 북미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관계는 70년간 지속되어온 문제이기 때문에 일거에 해결되기는 어렵다는 점도 함께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관건은 정상간 합의의 이행"이라며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다다르려면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히 추진해나가는 것"이라며 "그러자면 가장 중요한 것이 신뢰"라고 밝혔다.

□ 북한 비핵화 관련 싱가포르의 역할에 대해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부와 국민들이 6.12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아주 훌륭하게 뒷받침해줬다"면서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담아 싱가포르 정부와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가 역사상 첫 정상회담 장소를 싱가포르로 정한 것은 두 나라가 싱가포르에 대해 신뢰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며 "싱가포르는 그동안 남·북·미와 꾸준히 소통해 왔으며, 올해는 아세안 의장국까지 맡으며, 싱가포르가 갖고 있는 이 같은 자산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실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싱가포르 첫 순방을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이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하는 것은 15년만"이라며 "무엇보다 이번 방문을 통해 리센룽 총리님, 할리마 야콥 대통령님을 비롯한 싱가포르의 주요 지도자들과 돈독한 우의를 다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상차원의 굳은 신뢰가 양국 간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더욱 발전시키는 추동력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싱가포르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어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라며 "양국은 이미 미래지향적인 실질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토양을 갖추고 있어 이번 방문으로 양국이 보유한 상호보완적이고 호혜적인 경제협력 잠재력을 최대화하여, 실질협력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아세안 의장국인 싱가포르의 역할 및 한국과 싱가포르가 함께 추구할 프로젝트

문 대통령은 "양국은 이미 서로에게 중요한 경제파트너"라며 "그간 양국은 보완적 협력을 통해 번영과 발전을 함께 이루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싱가포르의 주요 랜드마크 건설에 한국 기업들이 적극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통, 인프라 확충 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기여할 수 있는 여지가 많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양국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기술력과 인적자원은 협력의 큰 자산이라면서 "이를 잘 접목하고 활용한다면 4차 산업혁명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첨단제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핀테크, 바이오·의료 등의 첨단 분야에서 공동연구, 기술과 경험의 공유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해갈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가 아세안 의장국으로서 역점을 두고 있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구축 사업'과 '아세안 사이버안보센터 구축 사업'도 매력적"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아세안과 역외 파트너가 상생 번영하는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는 좋은 사업이고, 우리 정부도 이들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그간 개도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실시해 온 '한-싱가포르 공동연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것도 양국이 함께 아세안 국가들의 역량강화에 기여하는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