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韓-싱가포르 우정의 상징될 '문재인·김정숙 난초' 탄생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8.07.12 14:28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 내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 내 '난초 가든'입구 모습. 12일 문재인 대통령 순방에 맞춰 난초명명식이 열렸다. (사진=홈페이지 캡처)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12일 리센룽 총리 내외와 함께 보타닉 가든(Botanic Garden)을 방문해 '난초명명식'에 참석하고, 친교오찬을 통해 개인적인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했다.

난초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싱가포르를 방문한 귀빈에 대한 환대와 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種)에 귀빈의 이름을 붙여주는 행사로, 한국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만들어진 “문재인·김정숙 난초”는 양국 간 '금란지교(金蘭之交)'와 같은 우정의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12일

◆…12일 '난초명명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난초명명식 후 리센룽 총리 내외와 기념촬영했다 (사진=청와대)

'난초명명식'은 1957년 당시 주싱가포르 영국 고등 판무관의 배우자인 앤 블랙(Anne Black) 여사의 이름을 딴 난초 명명식을 시작한 이래 지속되는 행사로 국립 난초정원은 약 1,000종의 난초와 2,000여종의 난초 교배종을 재배하면서 각국 정상 및 유명인사의 성명을 딴 181여개의 난초를 관리중이다.

이어 문 대통령 내외는 리센룽 총리 내외가 주최한 오찬에 참석했다. 보타닉가든 내 식당(Corner House)에서 열린 오찬에서는 양국 간 인적·문화적 교류 활성화 방안 등 공통 관심사와 국정철학, 취미 등 개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난초명명식'이 이루어진 보타닉 가든은 크기가 약 60에이커(약 242,811, 약 73,450평)으로 싱가포르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조깅, 식사 및 휴식장소로 인기가 많을 뿐 아니라 식물학 및 원예학 연구도 활발한 곳이다. 입장료는 무료이다.
 
보타닉 가든은 동식물연구에 조예가 깊었던 현대 싱가포르의 설립자 래플스 경의 제안(1822년)으로 1859년 농업-원예학회에 의해 현재 위치에 설립됐고, 1874년 영국 식민지 정부의 관리 아래 귀속되어 런던 큐 왕립 식물원(Royal Botanic Gardens Kew)에서 교육을 마친 정원사들이 가든을 돌보기 시작했다.

2015년 싱가포르 최초 유네스코 문화유산 지구로 지정됐으며, 현재 싱가포르 정부 산하 국립공원위원회(National Parks Board)에서 관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