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시기보단 비핵화 촉진·진전이 더 중요"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8.12.04 11:26

"김 위원장 서울 답방, 연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뉴질랜드로 향하는 전용기 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뉴질랜드로 향하는 전용기 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가 연내냐 아니냐는 것보다는 (그의) 답방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더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 하는 게 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클랜드 시내 코디스 호텔에서 저신다 아던 총리와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연내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지금 북미 간 비핵화 대화와 별개로 이뤄지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등이 북미 간의 비핵화 대화를 촉진하는 긍정적 역할을 할 거라는 점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답방 계기에 제가 직접 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받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어질 2차 북미정상회담 과정에서 더욱 큰 폭의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도록 촉진하고 중재하고 또는 설득하는 게 더욱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답방은 우리 한반도의 분단 이후 북한 지도자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며 "그 자체가 남북 간의 화해·평화의 진전, 나아가 비핵화 진전에 아주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며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방문을 희망했다.

아던 총리는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에 있어 뉴질랜드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 "우리는 세계적인 비핵화는 물론 한반도 비핵화도 지지해왔다"며 "지금까지 뉴질랜드는 유엔 제재를 적극 지켜왔고, 유엔사 전력 제공 국가인 만큼 최선을 다해 유엔 대북제재를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인도적 대북 지원과 관련해서도 "2008년 이후 더 이상 원조를 하지 않았다"며 "인도적 지원에 대한 많은 요청이 있지만 비핵화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