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CES 2019]

현대차, ’22년 글로벌 커넥티드카 1천만대로 확대… 전 차종 시스템 탑재

조세일보 / 김상우 전문위원 | 2019.01.08 18:01

미래 모빌리티 혁신 고도화 전략 발표
핵심 기반 기술로 ‘전기차전용 플랫폼(E-GMP)’개발
완성차업체 최초 차량 데이터 개방, 오픈 플랫폼 기반 다양한 서비스 제공
美 현대크래들, 로봇/전기차 기술 결합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공개

현대

◆…현대자동차가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19)'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를 위한 각 부문별 혁신 전략을 발표하며,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으로의 전환을 예고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가 CES 2019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를 위한 각 부문별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에 공개된 현대차의 미래 혁신 전략은 전동화(EV) 기반의 개인 맞춤형 모빌리티 경험 제공,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확대 및 오픈 플랫폼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과 인공지능 혁신거점 구축 등 세 가지로 요약된다.

현대차는 2020년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 콘셉트가 적용된 최초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 신형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커넥티드카 분야의 글로벌 리딩 전략의 일환으로 오는 2022년 초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 1천만명 확보와 모든 글로벌 차종에 커넥티드 서비스 탑재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지난 11월 신설된 인공지능 전문연구조직 '에어 랩'을 주축으로, 올해 내 미국에도 인공지능 전문 연구개발 센터를 신설한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이 날 현대차는 전기차가 스마트 IT 기기화 되는 미래 모빌리티 흐름에 따라 개인에게 맞춤화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고객 경험 전략의 방향성인 '스타일 셋 프리'를 발표했다.

단순한 이동수단이었던 자동차는 자율주행 기술을 만나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 움직이는 사무실, 편안한 휴식 공간 등으로 확장되며, 운전자는 운전만 하던 제한된 경험에서 벗어나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오는 2020년에 선보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전기차에 '스타일 셋 프리' 고객 경험 전략을 처음 반영하고 자율주행 및 전용전기차 기술 발달에 따라 적용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번 'CES 2019'에서 미래 초연결 사회에서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커넥티드카 분야 글로벌 리딩 전략으로 '연결의 초월성'을 제시했다. 이는 2년 전 CES에서 제시한 '연결된 이동성'을 구체화한 것으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보다 자유롭고 편리하게 확장시키고 연결하겠다는 커넥티드카 비전이 담겨 있다.

고성능 컴퓨터보다 진화한 수준의 커넥티드카를 구현함으로써 고객이 자동차 안과 밖의 다양한 환경에서 다른 자동차, 집, 주변 공간, 다양한 스마트 기기, 나아가 도시와 하나로 연결되는 경험을 하도록 만든다는 방침이다.

오는 2022년 초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 1천만명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또한,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최초로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기반으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고 개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업과 개발자, 스타트업 등 다양한 구성 주체들이 상호 작용하며 자생하고 진화하는 개방형 R&D 생태계(오픈 에코 시스템)를 구축함으로써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CES에서 현대차는 오픈 이노베이션센터 '현대 크래들'에서 개발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고 시연했다. 

'엘리베이트'는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이나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로 현대 크래들과 미국 디자인 컨설팅 회사 선드벅 페라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