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한국당 특감반 조사단 "文정부, 한전 자회사 4곳 사장 사퇴 종용"

조세일보 / 조성준 기자 | 2019.01.10 16:31

    

김도읍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인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교일 의원과 기자회견을 하며 '문재인 정권의 산업부 산하 발전4사 블랙리스트'라고 쓰인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은 10일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하면서 한국전력 발전 자회사 4곳의 사장에게 산업통상자원부 국장이 사퇴를 종용해 일괄 퇴진했다고 발표했다.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지난 2017년 9월 산업통상자원부 담당 국장이 발전사 사장들을 개별적으로 광화문에 있는 모 호텔로 불러내 사표 제출을 종용했다"면서 "당시 4개 발전사 사장들의 임기는 짧게는 1년 4개월, 길게는 2년 2개월씩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발전사 사장 한 분은 '정권 초기이고 사표를 제출하라고 하는데 안 낼 방법이 없더라'라고 했다"면서 "산자부도 환경부와 마찬가지로 블랙리스트가 작성됐고, 그분들에게 사표를 제출받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한전의 6개 발전 자회사 가운데 한국남동발전(장재원 사장), 한국남부발전(윤종근 사장), 한국서부발전(정하황 사장), 한국중부발전(정창길 사장) 사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한편, 진상조사단 소속인 최교일 의원은 "내일(11일) 대검에서 공익제보자인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에 대해 징계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안다"면서 "징계 절차를 강행한다면 명백한 공익제보자 탄압이며, 신분상 불이익이나 근무 조건상 차별을 받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