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남양유업, 5월 가정의달 '소통' 위한 전국 대리점 가정 방문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 2019.05.28 10:48

2013년 이후 투명한 주문시스템으로 ‘밀어내기’ 관행 근절
유업계 최초 대리점 자녀 장학제도 운영 6.6억, 514명 지원

ㅠㅠㅠ

◆…남양유업과 대리점 간의 상생회의     사진=남양유업 제공

남양유업(대표 이광범)이 5월 가정의 달에  전국 13개 지점의 관할 대리점 가정을 방문해 영업현장의 고충과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홍원식 회장의 경영철학이 담긴 '상생하는 기업문화'를 더 많이 알리고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남양유업 대리점들은 “13년 밀어내기 사태 당시의 부정적인 이미지가 6년이 지난 지금도 남아있어서 너무 안타깝다”, “기업과 관련된 사회이슈가 불거질 때면 항상 남양유업이 같이 언급돼 답답하다”, “회사와 관련된 이슈가 회자되면 슈퍼마켓 점주나 고객들이 불매 의사를 표현하거나 항의해 힘들다” 등 영업현장의 고충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회사가 대리점과 상생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우리 같은 대리점들이 지금까지 영업을 해오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 이런 상황을 외부에 더 많이 알려 달라”, “회사가 더 좋은 모습으로 바뀌었고 상생을 위해 모두가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 많이 알려져 열심히 일하는 우리 대리점들과 영업사원들에게 힘을 실어달라”등의 건의사항이 주를 이뤘다.

이 밖에도 “한때 매출이 감소해 생계유지가 힘들었던 상황에서 대리점 인센티브 제도와 자녀 대학교 장학금을 지원해준 게 너무 큰 힘이 됐고 우리 자녀들도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회사가 정기적으로 전국 대리점주들과 소통하는 상생협의회를 열고 대리점이 건의한 애로사항 등이 정책에 반영되고 개선되어 좋다” 등 상생정책에 대한 만족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남양유업은 13년 밀어내기 사태 이후 업계에서 가장 먼저 밀어내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도록 주문·반송 시스템을 전면 개선하고 대리점주 인센티브 및 복지혜택을 대폭 늘렸다.

유업계 최초로 대리점 장학금 복지제도 및 출산장려금 지원 정책을 마련해 6년간 누적 6.6억원, 514명의 대리점주 자녀에게 장학금을 지원했고 총 17개 대리점 가정에 출산장려금 지원 정책으로 5천만원을 지급했다.

이외에도 전국 대리점주와 소통하기 위해 매년 4회 이상 정기적으로 상생협의회를 진행해 영업 논의 안건과 대리점주의 애로사항을 영업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임직원과 대리점주, NGO 단체 등 여러 단체들과도 상생 협력해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연탄나누기 봉사, 영유아 돌봄 자원봉사 등 다양한 후원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