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합참 "北, 원산 일대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대비태세 유지"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9.07.25 10:03

5월9일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78일만
"한미 군 당국 발사체 분석 중…동향 감시중"
日〈교도통신〉"北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확인" 보도

북한이 25일 원산 일대에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지난 5월 9일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78일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새벽 5시34분과 5시57분께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비행거리는 약430㎞"라고 밝혔다.

합참은 그러면서 "발사체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이 분석 중"이라며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한미연합연습을 문제 삼아 국제기구를 통한 한국 정부의 국내산 쌀 5만톤 지원을 거부하고, 북미 실무협상도 지지부진한 가운데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한미연합연습에 대한 불만 표출과 향후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서의 협상력 제고 목적이라는 두가지 토끼를 잡겠다는 의도가 숨어있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북한의 미상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분석기사를 냈다. 통신은 일본정부 관계자 말을 인용하여 "북한이 25일 발사한 2발의 발사체가 단거리탄도미사일(短距離弾道ミサイル)로 확인됐다"며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이르지 못했고, 안전보장에 영향이 없다"고 보도했다.

이날 북한에서 쏘아올린 미상의 발사체가 일본〈교도통신〉의 보도대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최종 확인된다면, 이는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 관련 중대한 위반으로 간주될 수 있으므로 향후 북미 및 남북간 대화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