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농협중앙회가 공급하는 전산용역 VAT 면제, 3년 연장 추진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 2019.08.12 15:23

dd

농협중앙회 등이 공급하는 전산용역에 대해 부가가치세를 면제하는 조세특례를 2022년 말까지 3년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사진)은 이 같은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에 대표발의했다고 12일 전했다.

정부는 농협중앙회의 경제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1년 농협법을 개정해 금융부문과 경제부문에 각각 지주회사를 설립했다.

이에 따라 농협은 사업구조를 개편함으로써 사업부문별로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하고 농축산물 유통을 활성화했으며 농협금융의 시장 경쟁력 강화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정부는 농협법 개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농협의 지주회사 설립에 따른 추가적인 세부담이 없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국회 법안심사 등을 통해 수차례 밝힌 바 있으며, 이러한 차원에서 2012년부터 농협중앙회 등이 공급하는 전산용역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면제해 왔다.

이후에도 정부는 2013년과 2017년 세법개정을 통해 농민 지원사업을 위한 안정적인 재원마련과 농협중앙회의 원활한 사업구조개편을 지원한다는 취지 하에 해당 조세특례의 일몰을 연장해 왔다.

그러나 2017년 세법개정을 통해 유지돼 온 조세특례의 적용기한이 올해 12월로 종료될 예정.

추 의원은 농민 지원사업을 위한 안정적인 재원마련에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추 의원은 "일몰이 도래한 농협중앙회 등이 공급하는 전산용역에 대해 부가가치세를 면제하는 조세특례를 2022년 말까지 3년 연장해 농업인 실익증진 및 경제사업 활성화 등 사업구조개편 취지의 원활한 달성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