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전문] 文대통령, 하림 익산 공장 방문…"국가균형발전 모범 사례"

조세일보 / 조성준 기자 | 2019.08.20 17:00

문재인 대통령 "하림, 인구 30만 안되는 익산에 본사…수도권 집중화 속에서 국가균형발전 새 모범 돼 줘"

dd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익산 하림 익산공장에서 열린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방문 행사를 마친 후 생산 공정 노동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전북 익산을 방문해 식품 산업과 지역 산업 발전을 위한 투자 활성화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북 익산 ㈜하림 본사를 방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자산 10조원 이상의 대기업 34곳 중 전북에 본사를 두고 사업장도 두고 있는 유일한 기업"이라며 "30만 소도시에 유일한 대기업 본사 이전으로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모범사례가 되고 있는 곳"이라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3시 30분쯤 ㈜하림 본사에 도착해 김홍국 하림 회장으로부터 하림의 전북지역 투자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닭고기 가공공장을 둘러보고 현장에서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대부분의 대기업과 달리, 하림은 인구 30만이 안 되는 익산에 본사를 두고 있다"라며 "수도권 집중화 속에서 오히려 지역 소도시에 있는 본사를 확장해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모범이 되어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더욱이 2024년까지 이곳에 총 880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며 "어려운 시기, 전북의 중점산업인 식품산업에 민간기업이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한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 2000명에 달하는 신규 고용 창출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격려했다.

㈜하림은 문 대통령의 격려에 화답하듯 농식품산업을 지역발전 특화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전북 지역에 2024년까지 88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2000명을 창출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다음은 문 대통령 모두 발언 전문.

<문재인 대통령의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방문 모두 발언>

여러분, 반갑습니다. 하림 공장에서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진다는 기쁜 소식을 듣고 이곳을 찾았습니다. 하림의 임직원 여러분께 축하와 함께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전북은 2년 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가동 중지된 데 이어 작년엔 한국GM 공장이 폐쇄되며, 지역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런 시기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한 하림 김홍국 회장님의 결단에 감사드립니다. 땀 흘려 일한 성과로 투자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준 임직원 여러분께도 큰 박수를 보냅니다. 

대부분의 대기업과 달리, 하림은 인구 30만이 안 되는 익산에 본사를 두고 있습니다. 수도권 집중화 속에서 오히려 지역 소도시에 있는 본사를 확장하며,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모범이 되어 주었습니다. 

더욱이, 2024년까지 이곳에 총 8,800억 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습니다. 어려운 시기, 전북의 중점산업인 식품산업에 민간기업이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한 것은 의미가 남다릅니다. 

2000명에 달하는 신규 고용 창출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식품산업에 대한 여러분의 애정과 노력이 이런 비상한 시기에 투자확대라는 결실로 나타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식품산업은 간편가공식품(HMR), 펫푸드와 같은 고부가가치 분야를 중심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축산·가공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식품산업 혁신의 과정에서 '사료-축산-가공-제조-유통' 전 분야를 아우르고 있는 하림이 중심적인 역할을 해주고 있습니다. 

지자체도 이에 화답했습니다. 전북은 일찍부터 식품산업 발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고, 이곳 익산의 '국가식품클러스터'를 R&D 연구기관과 관련기업이 집적된 식품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육성하고 있습니다. 

전주혁신도시에는 농업관련 공공기관들이 들어섰고, 전북 각지에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를 만들고 있습니다. 또한, 이번 달에는 새만금 산업단지를 일반단지에서 국가산업단지로 전환하고 기업투자 유치를 위한 지원을 대폭 강화했습니다.

하림도 익산의 '국가식품클러스터'와 계약을 체결하여 신사업을 구상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더 많은 기업들의 투자가 활발하게 일어나길 기대합니다. 이곳 익산공장에서 여러분을 직접 만나보니, 그간 얼마나 많은 땀을 흘렸을지 상상이 됩니다.

우리가 위기를 기회로 바꿔올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처럼 늘 기술개발에 힘을 쏟으며 혁신하려는 그런 이들의 땀과 도전이 있었던 덕분입니다. 앞으로도 지역상생의 노력과 함께, 가축질병 예방, 깨끗한 축산과 같은 사회문제 해결에도 더욱 힘써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익산공장 신규투자를 다시 한번 전북도민과 함께 축하합니다. 우리 식품산업, 더 나가 대한민국 경제가 이곳, 익산에서부터 다시 활력을 되찾길 기대합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