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국 청문회]

조국 학습효과?…기자간담회 2탄 우려…與 '비호' 일색

조세일보 / 조성준 기자 | 2019.09.06 16:13

조 후보자 "모른다", "제 결정 아니다", "확인해보겠다"
한국당 위원, 결정적 한방 없이 하루 전 논란 시작된 '동양대 표창장' 집중
민주당 위원, 의혹 규명 보다는 조 후보자 비호에 급급
오신환, '인사청문회 조 후보자 임명 돕는 자리'…불참

dd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더 팩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오후 3시 30분 현재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2일 기자간담회때와 같이 의혹 규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전 10시 국회 청문회장에 입장한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 앞서 선서문을 낭독하고, 2019년을 1919년이라고 잘못 말하는 등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청문회는 시작부터 여야 대치국면으로 시작됐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개회를 선언하면서 여야 의원들에게 '모두발언을 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바로 질의응답을 시작하라고 했으나 송기헌 민주당 간사가 일어서서 여 위원장 앞에 다가와 항의했다.

여 위원장이 수 차례 자리에 돌아가라고 요청했으나 응하지 않자 김도읍 한국당 간사가 송 간사 앞에 와서 실랑이를 벌였다.

한국당 소속 청문위원들은 청문회 점심시간 휴회까지 대부분 질문을 '동양대 총장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질의했다.

김도읍, 김진태, 이은재 위원 등 한국당 위원들은 조 후보자에게 동양대 총장표창장 관련해 질의하면서 부인과의 통화 내역을 요청하고, 동양대 총장표창장의 일련번호나 양식을 지적하기도 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는 위원들의 추궁에 '사실이 아니다', '잘 모르겠다', '확인해봐야 한다' 등의 답변으로 일관했다.

이는 조 후보자가 기자간담회에서 했던 특유의 대응 방식으로, 자신과 가족에 대한 의혹에 대해 불법은 없고 자신은 대부분 의혹을 몰랐으며, 오해가 있거나 확인을 거쳐야 알 수 있다는 식이다.

한국당 위원들 역시 동양대 총장표창장 의혹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듯 조 후보자에게 의혹 수준의 질의만 쏟아내고 있다.

이는 동양대 표창장 의혹이 지난 4일 터졌고 5일에서야 언론에서 논의돼 시간적으로 물증을 확보하기 위한 물리적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청문회에 의혹 규명이 아닌 조국 비호에 안간힘을 쓰고 있어 눈살을 찌뿌리고 있다.

김종민 위원은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야당이 조 후보자를 몰아세우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은 "일련번호가 다른 동양대 표창장이 확인된 것만 18개"라고 반박했지만 정작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이 위조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정성호 위원도 조 후보자가 아닌 자녀에 대한 청문회 되고 있다며 "공직자들 자녀 생활기록부·자기소개서를 검증해야 하냐"고 반문했다. 이어 자신이 인사청문회준비단이냐는 야당의 비아냥에 유감을 표했다.

이철희 위원도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아닌 엉뚱한 검찰 비판으로 발언시간을 쓰면서 "문 대통령과 후보자가 너무 나이브(순진)하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위원들은 발언 사이에 조 후보자가 젊은이들에게 상처를 줬다며 질타하기도 했으나 조 후보가 이런 질의마다 유감을 표하면서 질문이 아닌 정서적 호소 장을 마련함은 물론 시간을 소요한다는 지적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화당 박지원 위원은 조 후보자에 대해 질타를 하면서 실망감을 표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고개를 숙이고 연거푸 한숨을 쉬는 등 유감을 표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소속 오신환 위원은 이날 인사청문회가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을 도와주는 장이 될 것이라며 반발, 불참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핵심증인 없이 야당 위원들의 문제제기와 여당 위원들의 조 후보자 비호 속에 진행되고 있어 이번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의혹이 명확하게 규명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결국 국회가 인사청문회의 본 기능인 후보자 검증을 청문회가 끝날 때까지 성실히 수행하지 못할 경우 조 후보자의 임명과 별개로 각종 의혹에 대한 규명은 결국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