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한국당 "조국 임명, 참담하다"…투쟁 예고

조세일보 / 조성준 기자 | 2019.09.09 14:57

자유한국당, 의원 전원 비상대기, 청와대 항의방문도 논의

dd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미경 최고위원, 나경원 원내대표, 황 대표, 조경태 최고위원. (사진=더 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자유한국당은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임명 소식을 전해듣고 "참담하다. 기어이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을 했다"며 "결국 이 정권은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 정의를 내팽개치는 결정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하는 시도이다. 국민기만, 국민 조롱이다"라며 "앞으로 있을 모든 국민의 분노, 협치 무산의 책임, 폭정을 행한 역사의 평가는 모두 문재인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장관 임면권을 마음대로 남용, 오용, 악용한 것은 역사가 엄중하게 심판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제 1야당으로서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관측되자 자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비상대기령을 내리는 한편 긴급의원총회도 소집한 상태다.

의원총회가 끝난 후에는 청와대 항의방문이나 규탄집회로 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을 비판하는 투쟁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며 압박 강도를 끌어올렸다.

황교안 당대표는 "핵심 혐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수사 외압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그런데도 문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권에 힘을 실어주는 여당도 필요하지만, 정권의 잘못을 고쳐주는 그런 역할을 하는 것도 여당의 역할이다"라며 "청와대와 국민의 가교역할을 하는 여당이 아닌 청와대를 더 위기 궁지로 몰아넣는 여당이다. 여당이 육사신 중 '간신'을 넘어서 '망국신'이 되지 않도록 이제 여당이 여당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 부인의 동양대 총장 협박 의혹과 관련, "보통 피의자, 범죄혐의자가 이 정도로 참고인에게 증인에게 협박을 하면 긴급체포 대상이다"라며 "조국씨 부인의 머릿속 생각을 들여다보면, '내 남편이 조국인데 누가 나를 건들이겠는가. 아무도 나를 건들이지 못한다' 이런 뜻일 것이다. 장관이 돼서 장관 부인이 되면 안 봐도 선하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정권이 대단해 보이지만, 민심의 바다 위에 떠있는 조각배에 불과하다. 오만의 끝은 파멸이다"라며 "대통령께서는 국민 앞에 사죄하고 조국 일당들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한다는 의지를 국민께 밝혀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