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국 사퇴에도 검찰개혁 목소리 높았다" 여의도 촛불 '활활'

조세일보 / 홍준표 기자 | 2019.10.19 21:17

검찰개혁·공수처 설치·패트 입법·자유한국당 수사 등 촉구
국회의사당 앞 사거리 가득…주최 측 참석인원 추산 안 해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입법, 자유한국당 수사" 등의 구호를 외쳤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입법, 자유한국당 수사' 등의 구호를 외쳤다.

"공수처를 실치하라, 국회는 응답하라, 우리가 조국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임했지만 서초동 사거리를 밝혔던 촛불 시민들이 여의도로 다시 모여들었다.

서초동 집회를 9차례 주도한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19일 오후 5시부터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으로 장소를 옮겨 10차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열었다. 

앞서 주최 측은 지난 12일 '최후통첩'이라고 이름을 붙인 9차 촛불문화제를 끝으로 집회를 잠정 중단할 예정이었지만 조 전 장관이 14일 사퇴하자 촛불집회를 이어가기로 했다.

시민연대는 "지난 4월 29일 상정된 패스트트랙인 공수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등의 상임위 심사 기간 180일이 오는 28일로 다가와 법안이 신속하게 처리되길 바라는 70%의 국민 뜻을 전달하기 위해 10차 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 모인 시민들은 검찰개혁·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입법·자유한국당 수사 등의 구호를 외쳤다.

주최 측은 당초 3만명 정도로 집회 인원을 신고했으나 집회 시작 3시간 전부터 국회의사당 앞 4차선 도로가 시민들로 빼곡히 들어찼다. 서초동 집회와 마찬가지로 부산·대구·광주·강릉 등 각 지역에서 버스를 타고 상경한 시민들이 많이 보였다.

본 집회가 시작되자 국회의사당대로 반대편 서강대교 방면까지 시민들이 가득 들어찼다. 사회자는 "시민들이 법을 어기게 할 거냐. 경찰이 길을 열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행사가 임박하자 국회의사당을 기준으로 사거리 모두 시민들로 가득 찼다. 주최 측은 앞으로 열리는 모든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인원을 파악하거나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국회를 향해 "공수처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국회를 향해 "공수처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국민의 명령이다, 국회는 응답하라"며 공수처 설치법과 패스트트랙 통과를 요구했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국민의 명령이다, 국회는 응답하라"며 공수처 설치법과 패스트트랙 통과를 요구했다.

집회는 오후 6시경 "공수처를 설치하라, 국민의 명령이다, 국회는 응답하라" 등의 시민들 구호를 시작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진성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긴급조치 구속 피해자인 이대수씨와 민청학련 피해자인 송운학씨 등 유명 인사 및 시민들이 무대에 올라 발언했다.

정 전 의원은 "조 전 장관 수사를 보라, 이런 적이 없었다"며 "무소불위의 권력인 검찰을 개혁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검경수사권을 조정하고 공수처를 설치해 절대 권력을 감시하고 견제해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전 의원 또한 "공수처 설치를 외치는 이유는 더는 대한민국이 부패공화국이란 오명을 벗기 위해서"라며 "자유한국당이 공수처 설치를 독재 정권의 연장이라고 하면서 반대하는데 기가 막혀 말이 안 나온다"고 지적했다.

유신정권 시절 긴급조치로 구속됐던 이씨도 "현재 괴물 같은 검찰공화국의 뿌리는 바로 유신에 있다"며 "칼자루를 쥐고 칼춤을 추는 검찰 공화국을 국민의 손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고 성토했다.

집회 발언이 끝난 뒤 교수 시국선언과 판소리 공연, 태극기 회수 퍼포먼스 등이 진행됐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시민들의 손편지 낭독과 '조국 장관 국민 퇴임식'도 열렸다.

시민연대는 매주 토요일마다 무기한 촛불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회가 패스트트랙을 처리할 예정인 26일 집회를 마친 뒤 국회 앞에서 패스트트랙 본회의 상정을 촉구하는 2박3일 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입법, 자유한국당 수사" 등의 구호를 외쳤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입법, 자유한국당 수사'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앞서 검찰개혁 촛불집회는 지난달 16일 첫 집회 당시 참가 인원이 600여명에 그쳤지만 이후 계속 늘어나 지난 5일 8차 집회에서 주최 측 추산 300만명이 모였다.

여의도 집회와 별도로 이날 서초역 사거리에서도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열린다.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을 중심으로 모인 '북유게사람들'은 서초역 일대에서 '우리가 조국이다 시민참여 문화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광화문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공화당도 이날 오후 12시 30분 서울역에서 문재인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자유연대 등 보수 단체들도 '맞불 집회' 성격으로 이날 오후 4부터 국회 앞에서 '애국함성문화제'를 실시했다.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서울 여의도에서 19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다시 열렸다. 시민들은 국회의사당대로 4차선 도로에 모여 '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입법, 자유한국당 수사' 등의 구호를 외쳤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