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내년 임원 인사 키워드는 '스톰'…감원·세대교체 폭풍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19.11.19 09:41

R

100대기업 임원 수 1.5% 줄어들듯…이공계·십자형 인재에 '주목'

올해 연말부터 잇따라 치러질 임원 인사 핵심 키워드가 폭풍을 뜻하는 키워드 '스톰(STORM)'으로 추려졌다.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는 19일 '키워드로 살펴본 2020년 임원 인사 특징 분석 보고서'를 공개했다.

스톰은 ▲ 임원 감축(Short) ▲ 이공계 인재 두각(Technology) ▲ 젊은 오너 등장에 따른 세대교체(Owner) ▲ 성과 외 평판 조회 강화(Reference) ▲ 융합 인재 두각(Multiplayer)의 머리글자를 딴 키워드다.

유니코써치는 이번 임원 인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특징으로 임원 감축(Short)을 들고 내년 임원 수가 10년 전(6천610명) 수준까지 쪼그라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2017년부터 줄어들기 시작한 100대 기업 임원 수가 내년에는 올해보다 100명(1.5%) 줄어든 6천650명 수준일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100대 기업의 직원·임원 비율은 100대 1 정도로, 임원 100명이 사라지면 직원 1만명이 구조조정 될 가능성이 높아 매서운 '감원 폭풍'이 몰아칠 수 있다는 평가다.

다만 이공계(Technology) 출신 임원들은 이번 인사에서 약진할 것으로 예측됐다.

실제 올해 국내 1천 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이공계 출신이 처음 50%를 넘어섰고, 그중 '전화기'(전자·화학·기계공학 전공)가 20%에 달했다.

젊은 총수(Owner)들의 등장으로 세대교체가 빠르게 전개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으로 꼽혔다.

이미 올해 100대 기업 임원 중 50년대 말과 60년대 초반 출생(55∼64세)은 작년 대비 8% 줄어들었고, 60년대 말과 70년대 초(45∼54세)는 작년 대비 8% 늘었다.

이번 인사에서는 이러한 추세가 강화되면 한편, 전자·통신 업종을 중심으로 70년대 초반이 대거 임원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예측됐다.

갑질, 횡령, 폭행 등 대내외 평판(Reference) 조회 또한 이전보다 강화된 기준으로 임원 승진에 반영될 전망이다.

이밖에 2∼3가지 산업 분야를 섭렵할 수 있는 '십자(+)형' 인재도 이번 임원 인사에서 주목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유니코써치의 분석이다.

유니코써치 김혜양 대표는 "어떤 임원 인사가 발표되는지를 보면 그 기업의 향후 사업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다"며 "미·중 갈등과 한일 경제전쟁, 전 세계에 불어닥친 불황 등으로 임원 인사도 폭풍 같은 궂은 날씨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