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배우 성준, 깜짝 고백…입대 전 결혼·2세까지

조세일보 / 김은지 기자 | 2020.02.04 10:04

 

◆…[사진=KBS캡쳐]

연애의 발견, 마담 앙트완, 완벽한 아내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한 후 현재 군 복무 중인 배우 성준이 입대 전 결혼한 사실을 털어놨다.

지난 3일 성준의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18년 12월 군복무를 위해 조용히 입대한 성준이 결혼을 약속한 일반인 여자친구 사이에서 새 생명이 생겨 입대 전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만 빠르게 진행한 채 입대했다”고 전하며 성준의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성준은 편지를 통해 “입대 즈음 인생의 큰 변화와 함께 기쁜 일들이 있었다”며 “저에게 평생을 함께할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고 기쁜 마음으로 결혼 계획을 세우던 중 아기의 소식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1년이 지난 이제야 공개한 이유는 “제가 없이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할 아내가 걱정이 되어 복무 전환 신청을 해서 현재 상근으로 남은 군 복무를 시작하게 되었다”며 “기쁘고 좋은 소식이지만 그 시기 바로 전달해드리지 못했던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하 성준의 자필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여러분께 인사드리는 배우 성준 입니다.

평소에도 표현이 서툴렀기에, 전하고 싶은 저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얼마나 잘 표현해낼 수 있을지 고민 끝에 이렇게 펜을 들었습니다.

현재 저는 대한민국 군인으로 1년 남짓한 기간 동안 복무를 하고 있습니다.

입대 즈음, 저는 인생의 큰 변화와 함께 기쁜 일들이 있었습니다. 저에게 평생을 함께할 사랑하는 사람이 생긴 것입니다. 이에 기쁜 마음으로 결혼 계획을 세우던 중 아기의 소식을 알게 되었습니다.

너무나 큰 기쁨이었고 기적이자 축복이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바로 군 입대를 하게 되면서 제 인생에 찾아온 소중한 두 사람에 대한 보호를 우선시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는 가능한 한 빨리 진행하되, 많은 분들에게 직접 인사를 드려야 하는 결혼식은 진행을 하지 못했습니다. 입대를 앞두고 있던 저로서는 최선이라 생각을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렇게 어느덧 1년의 시간이 지났고, 최근 제가 없이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할 아내가 걱정이 되어 복무 전환 신청을 해서 현재 상근으로 남은 군 복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미숙한 초보 가장으로서 가족을 조금 더 가까이서 지키고 싶었고, 이를 계기로 여러분들께도 부득이 조금은 늦어버린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솔직하게 전해드리고 싶었습니다.

기쁘고 좋은 소식이지만 그 시기 바로 전달해드리지 못했던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초보 가장으로서 잘 해내고 싶었던 저의 이야기도 조금은 이해해 주신다면 정말 기쁠 것 같습니다.

저는 남은 군 복무를 성실히 마치고 다시 배우 성준으로, 가장으로도 지금보다 더 단단하고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2020년의 새로운 시작과 함께 저 역시 또 다른 변화를 기대하고 노력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