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서울 표준지 공시지가 7.89%↑…성동·강남·동작 토지 '후끈'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20.02.12 11:43

r

작년 상승률 13.87% 비해 '반토막'…전국 시도중에서는 가장 높아

올해 서울의 표준지 공시지가는 작년 대비 8%에 미치지 못하는 상승률을 보였으나 성동구와 강남구가 10%대 넘는 상승률을 기록하며 서울 지가 상승을 이끌었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의 올해 1월 1일 기준 표준지 공시지가는 작년보다 7.89% 올랐다.

서울의 표준지 공시지가 변동률은 작년 13.87%에 비하면 거의 반토막이 난 것이지만 전국 시·도 중에서는 상승률이 가장 높다.

국토부는 작년 부동산 공시가격의 형평성을 개선한다며 토지는 물론 단독주택과 아파트 등 모든 부동산의 공시가격을 급격히 올렸으나 올해에는 어느정도 속도조절에 들어간 모양새다.

앞서 국토부는 작년 말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율(공시가격/시세) 제고 방안을 내놓고 토지는 작년 64.8%였던 현실화율이 향후 7년 내 70%까지 도달하도록 현실화율을 해마다 균등하게 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는 성동구(11.16%), 강남구(10.54%), 동작구(9.22%), 송파구(8.87%), 서초구(8.73%), 영등포구(8.62%) 등 순으로 변동률이 높았다.

작년 21.93%까지 올랐던 중구의 경우 올해 상승률은 5.06%로 내렸고 종로구도 상승률이 13.57%에서 4.11%로 하락했다.

국토부는 작년 중구 명동 화장품매장 네이처리퍼블릭 등 일대 고가 토지에 대해 공시지가를 두배인 100%씩 올리며 대규모 공시가격 인상을 단행한 바 있다.

중구나 종로구 등지의 공시지가는 작년 현저히 높은 수준으로 인상된 만큼, 올해에는 인상폭을 대폭 완화해 전체적인 공시가 현실화 계획 일정에 맞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강남구의 경우 작년 23.13% 오른 데 이어 올해에도 두자릿수 상승률을 유지하며 공시가 상승 기조를 이어갔다.

강남구에선 국제교류복합지구와 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계획, 현대차 신사옥 GBC 건립 등 개발 호재가 이어지면서 땅값이 계속 오르고 있다.

강남구청은 앞서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가 10.33% 오른다는 통보를 받고 공시가격 변동률을 8.68%로 내려달라고 국토부에 요청했으나 오히려 공시지가가 올랐다.

강남구는 삼성동 포스코사거리와 테헤란로변 상업지대의 일부 토지가 올해 25~30%씩 오른다는 통보를 받고 "작년에 큰 폭으로 오른 바 있는 만큼 올해에는 세금부담 등을 감안해 점진적으로 올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동 GBC 부지(7만9천341.8㎡)는 ㎡당 공시지가가 작년 5천670만원에서 6천500만원으로 14.64% 올랐다.

성동구도 작년 16.09%에 이어 올해도 11% 넘는 상승률로 서울 25개 구 중 1위를 기록하며 견조한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성수동 카페거리와 서울숲 인근지역 등지의 꾸준한 개발로 땅값이 지속적으로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동작구의 경우 흑석뉴타운 등 개발사업의 영향으로 땅값이 많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동작구는 올해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도 10.61% 오르며 서울 구 중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바 있다.

송파구에선 신천동 제2롯데월드몰 부지(8만7천182.8㎡)가 ㎡당 가격이 4천600만원에서 4천700만원으로 2.17% 올랐다.

지방에서는 울릉도 울릉군이 14.49% 오르며 전국 시·군·구에서 표준지 상승률 1위를 달성했다.

아무래도 울릉공항 개발 효과로 풀이된다.

국토부는 사동항 인근에 50인승 이하 소형항공기가 취항하는 공항을 2025년까지 개항할 예정이다.

울릉읍 도동리의 한 상업용 토지는 ㎡당 공시지가가 155만원에서 178만원으로 14.84%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 군위군도 올해 10.23%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토지시장 과열 양상을 보였다.

작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유력 후보지로 군위가 거론되면서 땅값이 많이 뛴 결과로 보인다.

군위군의 한 단독주택 부지는 13만6천500원에서 15만원으로 14.64% 상승했다.

그러나 정부는 지난달 말 군위 단독이 아닌 의성·군위 공동 후보지로 공항을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