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주간증시전망] 코로나19 불구하고 상승세 기조 유지될듯

조세일보 / 태기원 기자 | 2020.02.14 16:24

r

◆…최근 3개월여간 코스피 주가지수 변동 추이. 자료=미래에셋대우 제공

다음주 주식시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가 현재 진행형임에 불구 주가가 긍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다음주에도 상승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이후 악재를 타개할 중국의 정책대응이 향후 어떻게 전개될 지가 관건이다.

14일 코스피는 전날 2232.96 대비 10.63포인트(0.48%) 상승한 2243.59로 장을 마쳤다. 코로나19 이슈로 한때 2100선 초반까지 급락했던 코스피는 이후 낙폭을 만회,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창궐 직전 주가수준에 한발 더 다가서는 시장 낙폭만회 시도가 활발하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다음 달 초 양회를 전후한 중국 정책부양 기대, 테슬라를 위시한 4차 산업혁명 신기술주가 견인하는 미국증시 역사적 신고가 랠리, 중립이상의 2월 만기주 수급환경 등이 시장 코로나 패닉 상흔 극복의 핵심촉매로 기능한 점을 이유로 들었다.

시장에서는 코로나19 공포 이후 중국이 현 상황을 타개할 정책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다음 달 초 예정된 양회를 주목하고 있다.

양회는 중국에서 매년 3월에 거행되는 정치행사로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통칭하는 말이다.

김 연구원은 “3월 초순께 있을 양회를 염두에 둘 경우, 시기상 2월 중순 이후 기간은 정책 모멘텀 골든타임에 해당된다”며 “이번 양회는 현 코로나 쇼크의 장래 실물경기 측면 후폭풍 차단과 2020년 샤오캉(소강)사회 안착선언을 잇는 가교 성격이 우세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종전 샤오캉사회 창달을 위한 2020년 실질 GDP 6% 성장 목표와 돌발 코로나 쇼크에 연유한 1~2%대 성장률 감소 여지를 복합 고려할 경우 정부측 정책 눈높이는 7~8%대 성장률 사수로 Tone-up이 요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기간동안 중국이 부동산 대출금리 추가인하, 인민은행측 유동성 공급 및 지준율·금리인하 등 적극적 통화완화,  취약산업·지역 대규모 감세, 중앙·지방정부 인프라 투자 조기집행 등 확장적 재정투자, 방역·의료물자, 공산품, 생필품 등 소비진작 등의 소비부양 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수 있다는 것.

하나금융투자는 다음주 국내증시가 마디 지수대 코스피 2200선 안착을 시도하는 중립수준의 주가흐름 전개를 예상했다. 코스피 예상밴드는 2200~2250선을 제시했다.

김 연구원은 “다음주 눈은 미국에, 귀는 중국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강달러 약세선회(EM Carry-trade 재개)와 글로벌리플레이션 트레이딩 기류 부활을 담보할 선결과제는 중국측 고강도 정책 모멘텀 조기화 여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상황변화들 전제되지 않는 이상, 단기간 내 국내외 증시 포트폴리오 전략 리더쉽 교체 가능성은 미미하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