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치료제 기대' 미 다우지수 700p↑…6주만에 24,000선 회복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20.04.18 09:23

2주 연속 상승세…유럽증시도 오름세

미국 뉴욕증시가 '치료제 개발 기대감'으로 훈풍을 탔다.

미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고무적인 효과를 보였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704.81포인트(2.99%) 오른 24,242.49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가 24,00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달 10일 이후로 약 6주만이다.

이번주 주간으로는 2.2% 올랐다. 12.7% 치솟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으로 오름세를 이어간 셈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5.01포인트(2.68%) 상승한 2,874.5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17.78포인트(1.38%) 오른 8,650.14에 각각 마감했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지수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렘데시비르의 임상 3상 시험을 진행 중으로, 시카고대 연구진이 환자들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약한 결과 대다수가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빠르게 회복돼 1주일 이내에 퇴원할 수 있었다고 미국의 의료 전문지 STAT뉴스가 보도했다.

렘데시비르는 당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으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등 코로나바이러스 계열 감염병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세일보

◆…한산한 월스트리트와 뉴욕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유럽 주요국 증시도 훈풍을 탔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2.82% 상승한 5,786.96에,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도 3.15% 오른 10,625.78로 각각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3.06% 상승한 4,483.38을 기록했으며,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도 2,888.30으로 2.70% 상승했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