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유정 폐쇄 시작됐다" 국제유가 급반등…WTI 이틀간 40%↑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0.04.24 06:34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폭락·급반등 되풀이 '롤러코스터 장세' 이어질 듯

가파른 폭락세를 거듭했던 국제유가가 연이틀 급반등했다.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와는 별개로, 국제유가가 역사적 저점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감산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7%(2.72달러) 상승한 16.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에는 19.1%(2.21달러) 치솟았다. 이로써 이틀간 42.6%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11달러 선에서 16달러 선으로 뛰어올랐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2시40분 현재 배럴당 5.60%(1.14달러) 오른 21.51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국제유가가 낙폭을 다소 되찾기는 했지만, 올해 초 배럴당 60달러를 웃돌았던 상황과 비교하면 70~80% 폭락한 상태다.

추세적인 반등보다는 극심한 변동성 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WTI 선물의 변동성을 보여주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오일지수(OIX)'는 올해 들어서만 730% 상승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자연스럽게 산유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반등 동력을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초저유가를 버티기 어려운 미국의 '비수익 유정'들은 잇따라 가동을 중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멕시코만의 해상 유정들부터 폐쇄되고 있다고 WSJ은 보도했다. 해상 유정은 미국 산유량의 15%가량을 차지한다.

오클라호마와 뉴멕시코의 육상 유정들도 일부 폐쇄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조세일보

◆…미국 오클라호마주 쿠싱 원유저장 시설[AFP=연합뉴스]

국제금값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7.10달러) 오른 1.745.4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