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종합소득세 납부, 올핸 8월까지 해도 된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 2020.04.28 12:00

조세일보

◆…김진현 국세청 개인납세국장이 28일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 기자실에서 '5월 종합소득세' 신고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 국세청)

금년 종합소득세는 6월1일까지 신고해야 하지만 세금납부는 8월까지 해도 된다. 매년 5월 종합소득에 대한 세금납부가 이루어졌지만,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악재에 따라 모든 납세자의 납부기한을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특히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납세자에 한해선 신고기한도 연장할 수 있다.

국세청은 5월 1일~6월 1일까지 사업·근로·이자·배당·연금·기타소득 등 지난해 발생한 종합소득을 확정 신고해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거주자(국내에 주소를 두거나 183일 이상 거소를 둔 개인)는 국내·외에서 발생한 모든 소득이 신고대상이며, 비거주자의 경우엔 국내원천 소득만이다.

억(億)소리 나는 소득을 올린 사업자(성실신고확인 대상자)는 세무대리인이 작성한 성실신고 확인서를 첨부해 6월 30일까지 신고를 마치면 된다. 대상 금액기준은 업종별로 도·소매업 등은 15억원, 음식·숙박업 등은 7억5000만원, 임대·서비스업 등은 5억원이다.

종합소득세는 당초 5월 한 달간 신고·납부를 마쳐야 하나, 이번 신고 땐 업종이나 지역 구분 없이 모든 납세자의 납부기한이 8월 31일까지 연장된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로 모든 자영업자의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 조치다. 납세자가 별도로 납부기한연장을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납세자는 신청을 통해 신고기한을 최대 3개월 미룰 수 있다. 특별재난지역(대구, 경북 경산·청도·봉화)에 주소를 둔 납세자라면 신고기한이 6월 30일까지 연장(직권)된다.

연장된 신고·납부기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해소되지 않은 경우엔 재차 신청(홈택스, 관할 세무서로 우편·방문)을 통해서 기한연장을 할 수 있다.

직권으로 연장된 납세자는 납세담보를 제공하지 않아도 된다. 신청에 의한 기간연장이라면 최대 1억원까지 납세담보가 면제된다.

납부할 세액보다 미리 납부한 세액(원천징수세액 등)이 많은 환급대상자가 6월 1일까지 신고하는 경우엔 전년 보다 일주일을 앞당겨 환급금이 지급된다.

간편해진 非대면 신고…稅혜택도 받는다

조세일보

◆…(자료 국세청)

5월만 되면 종소세 신고창구는 납세자로 인해 북적북적하다.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우려되는 부분이다. 사실 납세자가 관할 세무서를 방문하지 않고도 홈택스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종합소득세를 비대면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홈택스 서비스를 최대한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홈택스에 로그인하면 신고 유형(일반 신고, 단순경비율 신고, 근로소득, 종교인 소득, 주택임대 분리과세 신고)별 전용화면이 뜬다. 예컨대, 근로소득자는 전용 화면을 통해 연말정산 자료를 불러온 후 신고 가능하며, 종교인 소득만 경우엔 종교단체에서 제출한 지급명세서 자료를 선택해 한 화면에서 신고할 수 있다.

납세자가 소득세를 직접 전자 신고할 경우엔 2만원의 세액공제를 받는다.

올해부턴 근로소득만 있는 신고자(연말정산 시 공제 등이 잘못된 경우 등)는 모바일 홈택스에서도 소득세를 신고할 수 있다. 지난 25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신고안내문이 모바일로 순차적으로 발송된다.

2000만원 넘지 않은 임대수입도 신고해야

조세일보

◆…(자료 국세청)

지난해 주택임대로 2000만원을 넘지 않은 수익을 올렸더라도 소득세를 신고해야 한다. 2014년부터 2018년 귀속분까진 비과세 대상이었지만, 올해부턴 과세 대상이다.

주택임대 수입금액이 2000만원 이하인 경우 분리과세(세율 14%)와 종합과세(세율 6~42%) 중 선택해 신고할 수 있다.

부부합산 2주택 이하 보유자는 주택을 임대하더라도 소득세 신고 예외대상이 될 수 있다. 공시가격이 9억원을 넘지 않은 1주택 보유자나, 공시가격이 9억원을 넘더라도 보증금만 있을 때다. 2주택자라면 보증금만 있는 경우가 신고대상이 되지 않는다.

분리과세 방식을 선택했다면 홈택스를 통해서 간편하게 신고 가능하다. 국세청은 사업장현황 신고자료 등을 활용해 소득세 신고서 주요 항목을 자동으로 채워주는 서비스와 종합·분리과세 예상세액 비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 개인지방소득세는 지자체에 신고

조세일보

◆…(자료 행정안전부)

종합소득세의 10분의 1 몫인 개인지방소득세는 따로 지방자지단체에 신고(6월 1일)해야 한다. 올해 1월부터 개인지방소득세를 시·군·구청에 신고하는 자치단체 신고제도가 시행된데 따른 것이다. 과세표준(세금을 매기는 기준금액)은 종합소득세와 동일하고 세율은 0.6~4.2%다.

행안부는 "납세자의 신고편의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국세청과 협업해 합동신고방안을 마련했다"고 했다.

이 조치로 개인지방소득세도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해 신고할 수 있다. 홈택스에서 종합소득세 신고 후에 추가로 인증하지 않아도 위택스로 바로 이동하게 되고, 개인지방소득세 신고서가 자동으로 채워져 원클릭으로 신고가 가능하다. 스마트 위택스(모바일)를 통해서도 지방소득세를 신고할 수 있다.

지방소득세를 신고한 후에 납부기한(8월 31일)에 임박하도록 납부를 하지 않은 납세자를 위해 미납사실을 문자로 전송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