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통합당 '윤미향 국정조사' 추진···민주당 '조사 계획 없다'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20.05.19 09:53

통합당-한국당 연대해 진상규명 진행할 듯···검찰조사와 병행
민주당, 사안의 심각성 인지...검찰 조사 지켜보면서 대응 시사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전 전대협·정의연 이사장)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민주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은 현재로서는 윤 당선인에 대한 '특별조사'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연합뉴스는 19일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이 "윤미향 국정조사는 국민의 요구이기 때문에 반드시 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 부대표는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계기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를 포함한 여러 시민단체에서 국가보조금, 후원금 개인 유용 문제에 대한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여야가 국민에게 의혹을 해소하고 잘못된 점이 있다면 징계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한국당은 윤주경·조태용·전주혜 당선인 중심으로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연 관련 의혹 진상규명 TF를 구성했다"면서 "통합당과 함께 구성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비리 의혹에 대한 여론이 비등하고 있는 등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별히 조사할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식 후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과 관련해 여러 언론사들로부터 확인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말씀을 드린다"며 "현재 사안을 심각하고 무겁게 보고 있다는 기조는 동일하나 특별히 조사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윤 당선인 비리 의혹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선 "말씀 주신 것에 따라 논의하고 있다"면서도 "그것이 또다른 조치나 계획으로 이어질지는 지금으로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일정 부분이 검찰로 넘어가 있기 때문에 향후 지켜보면서 대응하도록 하겠다"며 "개별 의원이나 당선인에 대해 어떠한 조치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윤 당선인)이 문제를 놓고 내편 감싸기 식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는 것도 단호히 거부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전날 저녁 MBC라디오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과의 인터뷰에서 통합당 등 야권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를 '친일파 공제'로 반박하는 당 일각에 대해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 문제에 진보, 보수가 없고, 회계투명성과 사회적인 문제에 니편, 내편이 어디 있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을 향해서 "만일 민주당이 책임지고 감당해야 될 부분이 있다면 진영논리라든지 네편 내편 감싸기 태도가 아니라 국민적 상식과 눈높이에 맞춰서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줘야 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당 지도부의 엄정한 대응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