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신속히 추진하겠다...상생협력 강조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20.05.21 12:29

'주요 산업계 간담회' 참석..."국민께 희망드리는 자리 되길"
文, 산업계 어려움 언급하며 "한국판 뉴딜 신속 추진" 강조
"기업들 혁신 노력 응원, 정부도 미래 기술인재 양성에 힘쓰겠다"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전 '위기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산업 생태계 전체를 지킨다는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로 우리 경제가 위기에 직면한 것과 관련해 "'산업 생태계' 전체를 지킨다는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를 지키고 우리 산업과 경제를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위기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정부와 경제계 간의 협력은 물론 업종 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사 간 협력이 절실하다"고 총체적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산업과 일자리 모두 위기상황으로 실물경제 침체와 고용위기가 서비스업을 넘어 제조업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늘 항공, 해운, 기계, 자동차, 조선, 정유, 석유화학, 철강, 섬유, 아홉 개 업종 기업 대표들과 경제단체 대표들을 모시고 위기극복 방안을 논의하고자 한다"며 "민관이 함께 위기를 넘고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여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계의 어려움에 대해 "최근 세계적인 국경봉쇄와 이동제한으로 항공·해운업이 직접 타격을 받았고, 조선 수주도 급감했다. 북미·유럽시장 수요 감소와 해외 생산 차질로 자동차 산업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미국과 유럽 패션기업의 80% 이상이 문을 닫으면서 섬유 업계의 일감도 급감했다"고 말했다.

또한 "자동차, 조선업의 부진은 기계, 석유화학, 철강, 정유 등 후방산업의 어려움으로 이어지고, 수출시장도 정상적이지 않다"면서 "대기업의 생산 차질과 수주 감소로 중소 협력업체의 일감이 줄었고 2차, 3차 협력업체로 갈수록 피해가 더 심각하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그간 5차례의 비상경제회의 결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5차례의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GDP의 13%에 달하는 총 245조 원을 경제위기 극복에 투입하는 특단의 결정을 내렸고, 3차 추경도 준비하고 있다"면서 "항공업과 해운업에 이어, 어려움에 처한 기간산업들을 빠르게 지원하기 위해 특별히 '기간산업안정기금' 40조 원을 마련했고, 140조 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용안정을 위해 고용유지 지원금과 무급휴직 지원요건을 완화했고, 특별고용지원 업종을 확대했다"며 "10조 원 규모의 고용안정 패키지를 통해 취약계층과 청년들의 취업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경제 회복과 미래 경쟁력 확보, 일자리 지키기와 고용 안전망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가속화된 디지털 경제시대는 더 과감하고 빠른 변화를 요구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관련 산업계가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들의 혁신 노력을 응원하면서 정부도 미래 기술 인재 양성에 힘쓰겠다"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과 미래차, 드론, 지능형 로봇, 스마트 선박, 바이오 의약 등 신산업 전문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세계적 대학, 연구소, 기업과의 공동연구 참여를 지원하고, 연구 역량을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변화를 기회로 삼고 도전하는 젊은이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때 기업과 국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에 필요한 인재들을 더 많이 키워서 디지털 경제의 핵심 역량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위기를 극복하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왔다. 외환위기에는 IT산업을 일으켰고, 글로벌 경제위기 때는 녹색산업을 육성했다"며 "기업과 정부, 국민이 모두 합심하면 코로나로 유발된 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 경제 시대의 강자로 거듭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역도 경제 위기도 우리가 먼저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