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대만에 이어 홍콩까지...미·중 또 충돌

조세일보 / 형수경 기자 | 2020.05.22 08:04

전국인민대표대회 대변인 "홍콩 국가보안법 직접 제정" 발표
트럼프 "중국 홍콩 보안법 추진 시 강력히 대응할 것" 경고

조세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홍콩의 국가보안법 직접 제정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미국과 중국은 최근 몇 주 동안 코로나19 책임론을 두고 충돌하는 가운데 무역관계 또한 악화되었다.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참여 문제로 중국을 비판했던 미국은 이번에는 홍콩보안법을 두고 중국과 맞붙게 됐다.

장예쑤이 전국인민대표대회 대변인은 21일 밤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음날 열리는 이번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보안법률 제정에 관한 의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예쑤이 대변인은 국가 안보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국가 안보를 지키는 것은 홍콩을 포함한 모든 중국인들의 근본적인 이익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은 중국의 뗄 수 없는 부분이며 새로운 상황과 필요성에 비추어 볼 때 전국인민대표회의가 헌법이 부여한 의무에 따라 이런 의안을 심의하는 것이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홍콩 의회에서 홍콩의 법률을 제정하지만, 중국 의회인 전인대도 홍콩의 법률을 만들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

이번에 전인대에서 홍콩 보안법이 제정되면 중국 정부는 홍콩에서 반정부 시위를 단속할 수 있게 된다. CNN은 홍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소강상태에 있던 시위가 재개되기 시작했는데 홍콩 보안법이 시행되면 홍콩의 자치권을 심각하게 손상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에 대해 새로운 국가보안법을 제정해 시행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미시간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과 관련한 질문에 "아직 그게 무엇인지 모르겠다"면서도 "만약 그것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그 문제를 매우 강하게 다룰 것"이라고 답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홍콩 국민의 뜻을 반영하지 않는 국가보안법 제정을 위한 노력은 국제사회의 비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2018년 미국인 8만5000명이 홍콩에 거주했으며 미국 주요 금융회사를 포함해 1300개 이상의 미국 기업이 홍콩에서 활동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홍콩의 특수한 지위가 끝난다면 미국 기업들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