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올해 1400곳 신용등급 '강등'…美·日 기업 부채만 15조달러

조세일보 / 한경닷컴 제공 | 2020.07.07 07:59

코로나 장기전 대비 자금조달
美·日, GDP 대비 채무비율 '최고'
강등 규모, 금융위기 때와 비슷

올 들어 글로벌 기업 1400곳의 신용등급이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급랭하면서 현금 흐름이 악화된 탓이다. 기업들은 생존을 위해 회사채 발행에 앞다퉈 나섰다. 미국과 일본 기업을 중심으로 부채가 급증하고 있다.

올해 1400곳 신용등급 '강등'…美·日 기업 부채만 15조달러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올 상반기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기업 채무 비율은 49%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3월 말 미국의 기업 채무(금융회사 제외) 규모가 처음 10조달러(약 1경1966조원)를 넘어선 이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일본의 GDP 대비 기업 채무 비율도 96%로 1년 만에 7%포인트 상승했다. 미국과 일본의 기업 채무 규모는 14조7762억달러로, 13조6092억달러인 중국의 국내총생산(2018년 기준)을 넘어섰다.

기업들이 경기 침체 장기화에 대비해 자금 조달을 서두르면서 채무 규모도 크게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미 중앙은행(Fed)과 일본은행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자국 기업의 경영 파탄을 막기 위해 회사채를 적극 매입한 것도 기업 채무가 늘어난 배경이다. 일본은행은 지난 4월 회사채 매입한도를 10조5000억엔(약 116조6760억원)으로 세 배 이상 늘렸고, Fed는 코로나19 이후 신용등급이 투기등급(BB등급 이하)으로 떨어진 '추락천사(fallen angel)' 채권도 사들이고 있다.

하지만 경기 추락 속도가 워낙 빠른 탓에 중앙은행의 자금 지원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무더기 신용등급 하락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 들어 6월 25일까지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한 기업은 전 세계 1392곳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배 늘어난 수치로, 사상 최대 규모의 신용등급 강등이 잇따랐던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비슷한 수준이다. 독일 루프트한자항공, 프랑스 르노, 일본 도요타자동차와 미쓰비시중공업 등 주요국 대표 기업의 신용등급이 일제히 하락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올 하반기에도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기업이 속출할 전망이다. 사토 히카루 다이와종합연구소 선임이코노미스트는 “신용등급 하락으로 차환비용이 늘면 기업이 채무변제를 우선시하기 때문에 투자 여력이 줄어든다”고 우려했다.


ⓒ 한경닷컴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