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서울본부세관, 면세점 유휴공간에 재고물품 판매 허용

조세일보 / 염정우 기자 | 2020.07.07 10:43

서울본부세관 "면세점 정상화 위해 적극행정 지원"

면세업계 "면세점 분위기 활성화 기대"

조세일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서울본부세관 전경.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면세점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재고 면세품의 임시판매를 허용한다고 7일 밝혔다.

서울본부세관의 적극행정 사전컨설팅제도를 활용한 조치로 면세점 내 유휴공간에서 수입통관 된 면세 재고품을 내수판매 허용기간(〜10.29) 동안 한시적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관세청이 재고 면세품의 국내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함에 따라 지난달부터 시작된 재고 면세품 판매는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다만, 수입통관을 거친 재고 면세품은 면세점 내에서 판매가 불가해 주로 온라인 쇼핑몰과 백화점·아울렛 등을 통해 판매되어 왔다는 게 세관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유휴공간에서 내수판매를 희망하는 면세점은 기존에 특허 받은 구역 중 공용면적을 비특허면적으로 임시 용도를 변경한 뒤 서울세관의 확인을 거친 후 판매할 수 있다.

서울본부세관은 면세점의 사전신청을 받아 현장점검 등 컨설팅을 마친 후, 기존 매장이용에 방해가 되거나 보세화물 관리에 문제가 없다면 판매를 허가할 예정이다.

판매대상은 수입통관이 완료된 물품에 한하며, 미통관 물품을 예약 판매하거나 전시할 수는 없다. 또, 면세점은 기존 보세화물과 철저히 구분한 뒤 별도 관리해야하며, 면세점 이용 고객의 방해가 되지 않도록 인원 통제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

면세업계는 "이번 조치로 면세점 방문객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어 해외여행 제한 등으로 장기간 고객의 발길이 끊긴 면세점의 분위기를 활성화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본부세관 관계자는 "처음으로 면세점 내 공간에서 내수통관 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하는 만큼 엄격한 관리와 감독을 할 예정"이라며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면세점 운영인은 내방하는 고객들의 안전과 면세점 방역에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