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압구정현대 등 재건축 주민 동의 '속도전'

조세일보 / 한경닷컴 제공 | 2020.07.31 07:52

올해 안에 조합 설립해야 '2년 거주 규제' 피한다

6·17 부동산대책 '후폭풍'
압구정 속속 75% 동의율 채워
35층 규제완화 기대도 한몫

신반포2차, 17년 만에 '요건 충족'
서빙고신동아·과천주공10단지
"10월 조합 창립총회 열겠다"

수도권 초기 재건축 단지들이 '6·17 부동산 대책'으로 강화된 2년 거주 요건을 피하기 위해 연내 조합설립을 서두르고 있다. 최근 조합설립 주민 동의율 65%를 넘은 압구정3구역(구현대 아파트).   /한경DB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신동아,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등 수도권 재건축 초기 단지들이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에서 연내 재건축 조합설립을 신청하지 못한 단지의 경우 조합원이 2년 거주해야 분양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서울시에서 35층 층수 규제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단지들이 새 정책 시행 전 조합 설립을 서두르고 있다.

주민 동의율 75% 속속 달성

30일 업계에 따르면 서빙고동 신동아 재건축추진위원회는 최근 조합설립 인가를 받기 위한 주민 동의율 80%를 달성했다. 조합설립 인가 최저 동의율은 75%다. 지난달 동의율 61%를 기록한 신동아 재건축추진위는 당초 다음달 75% 초과를 목표로 잡았다. 그러나 최근 주민 중심으로 연내 재건축조합을 설립하지 않으면 사업 추진이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신동아 재건축추진위 관계자는 “동의율 접수 목표를 예상보다 빨리 달성했다”며 “오는 10월께 조합창립총회를 열어 연내 조합설립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까지 주민 동의율이 73%였던 경기 과천주공10단지도 최근 '동의율 75% 달성' 현수막을 내걸었다. 조합설립을 반대하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6·17 대책'이 발표된 후 일단 조합을 먼저 설립하자며 동의서를 제출했다. 이동민 과천주공10단지 재건축추진위원장은 “이미 75%를 넘었지만 하루 한두 장씩 동의서가 꾸준히 들어온다”며 “오는 10월 중 총회를 진행하면 연내 조합설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17년째 추진위원회 상태에 머무르던 서초구 신반포2차 아파트도 지난 25일 조합설립을 위한 동의율 기준(75%)을 채웠다. 지난달 추진위원장 대행체제를 마치고 새로운 추진위원장을 뽑은 지 한 달 만이다. 신반포2차 추진위는 오는 9월 조합창립총회를 열 예정이다.

수도권 추진위 단계 40개 단지

재건축 추진 속도가 느렸던 압구정동 아파트 단지들도 걸음이 바빠졌다. 주택 공급 대책을 마련 중인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35층 층고 제한에 대해 유연한 입장을 취하고 있어서다. 강남구는 최고 35층 제한을 평균 35층으로 완화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의뢰했고, 정부에서 주택 공급 대책 발표에 층고 제한 완화를 넣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압구정5구역(한양1·2차)은 조합 설립을 위한 동의율이 81%를 넘겼다. 압구정3구역(구현대)도 최근 주민 호응에 힘입어 60%대 중반까지 높아졌다. 압구정1구역(미성1·2차)은 연말 재건축 조합설립 신청을 목표로 이달 주민 동의서를 다시 걷기 시작했다. 압구정1구역에서 기존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있던 1차는 다시 동의서를 걷을 예정이고, 2차는 동의서를 걷기 시작한 지 10일 만에 40%를 달성했다. 압구정동 D공인 관계자는 “그동안 35층 층고 제한 때문에 주민들의 재건축 의지가 크지 않았다”며 “최근 서울시 방침이 변경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일단 재건축 조합설립을 먼저 추진하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수도권 투기과열지구 중 조합설립 이전 단계인 재건축 사업장은 88개 단지(8만643가구)다. 이 중 조합설립인가 직전 단계인 재건축 추진위원회 승인까지 받은 곳은 40개 단지(2만8673가구)다. 전문가들은 연내 재건축 조합설립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투자 목적으로 오래된 아파트를 매입하는 소유주가 2년 거주 요건을 충족하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