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개미들 '매물 소나기' 피할 종목 찾아라

조세일보 | 한경닷컴 제공 2020.09.25 08:1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대주주 과세 요건 피하려고
연말 개인 매물 쏟아질 수도

화장품·유통株 등 덜 사들여
쌍용양회·CJ·LF 등 주목

올해 주식시장에서 개인의 거래 비중이 높아지자 연말 증시 변동성이 더 확대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연말에는 대주주 요건을 피하기 위한 매도 물량이 쏟아지기 때문이다. 최근 대주주 과세 요건이 낮아진 데다 코로나19 재확산, 성장주 거품론 등이 증시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어 개인 거래 비중이 낮은 '빈집'을 선점해 연말 변동성 장세에 대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개미들 '매물 소나기' 피할 종목 찾아라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개인투자자가 한국 주식시장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4%로 2000년대 초반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 내년부터 주식 양도소득세 부과 기준인 대주주요건이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낮아질 예정이어서 연말에 개인들의 매도 물량이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 2000년부터 2019년까지 개인 거래 비중이 70% 이상이었던 해의 12월 코스닥지수 상승률은 개인 비중이 상대적으로 적은 코스피지수보다 7.8%포인트 낮았다. 70% 미만인 해는 코스피지수보다 0.1%포인트 높았다.

전문가들은 연말에는 개인 매도세의 영향이 덜한 종목들로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개인 거래 비중이 낮고 그간 상승률이 높지 않았던 종목 중 실적 회복이 예상되는 종목이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유가증권시장 전체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2018년 197조원에서 2019년 138조원, 2020년 140조원, 2021년 193조원으로 현재 바닥을 지나고 있다”며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이 겹친 올해 실적보다는 기업 영업이익이 줄어들기 시작한 작년과 내년 실적을 비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장품, 미디어, 유통, 산업재 등 경기소비재의 반등이 예상된다. KB증권은 쌍용양회(5,920 -2.47%), CJ, 만도(33,150 -8.30%), LF(12,900 0.00%), 제일기획(20,650 +3.51%), CJ ENM(133,100 -5.06%), LG전자(89,500 -1.86%) 등을 연말에 주목할 종목으로 꼽았다. 자동차 부품회사 만도는 개인 비중이 60%대로 낮은 편이다. 김민선 키움증권 연구원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친환경 자동차 등 수익성이 높은 부품 공급이 늘어 내년부터 실적 개선세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봤다. 내년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20%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제일기획은 개인 거래 비중이 42.5% 수준에 불과하고 아직 연초 주가를 회복하지 못했다. 기업들의 광고비 지출이 늘며 영업이익은 작년 대비 11.3% 증가할 전망이다. 의류회사 LF도 경기 회복에 따라 영업이익이 70%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