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美 상원, '평화로운 권력이양' 만장일치로 결의

조세일보 | 정수민 기자 2020.09.25 12:4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공화당 트럼프 발언 일축
트럼프 불복 입장 고수

美 공화당 의원들이 만장일치로 평화로운 권력 이양 지지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미국 ABC뉴스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BC뉴스에 따르면 민주당 상원의원 존 맨친은 ”행정 권력의 이양 때문에 발생한 혼란은 미국과 그 국민의 안전과 복지에 해가 된다“며 ”대통령이나 권력자가 공개적으로 방해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법안을 상원에 제출했으며,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그러나 공화당은 평화적인 권력 이양이 있을 것이라 주장하면서도 그 누구도 명쾌하게 트럼프의 발언을 비판하지 않아 우려는 잠식되지 않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공화당 소속이자 네브래스카의 상원의원인 벤 사세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가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다“며 ”우리는 항상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해왔다. 이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고 발언하며 트럼프의 발언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공화당 대표인 미치 매코널은 트위터에 ”11월 3일의 승자가 1월 20일에 취임한다. 1972년부터 해온 것처럼 질서 있게 진행될 것이다.”고 게시했지만 몇몇 다른 의원들처럼 트럼프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조세일보

◆…사진 : 연합뉴스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해명하려고 하는 와중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글쎄 우리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봐야 한다.“ ”투표용지를 없애고 싶다. 그렇다면 평화로워질 것이고, 솔직히 말한다면 권력 이양은 없을 것이다.“ ”지속하는 일만 있을 것이다“ 등의 발언으로 자신의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케일리 맥네니 백악관 비서는 ”대통령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결과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어야만 평화로운 권력 이양이 확실해지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은 미국 시민의 뜻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재차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후 논란이 거세지자 몇몇 공화당 의원들은 힐러리 클린턴이 지난 8월 쇼타임의 한 프로그램에서 ”트럼프가 선거 결과를 부정하기 위해 부재자 투표를 목표로 삼을 수도 있다“ 고 말하면서 바이든에게 ”양보하지 말라"고 발언한 것을 지적했다.

반면 민주당의 딕 더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은 트럼프에 대해 ”헌법의 진짜 위험요소”라고 비판했으며 또 다른 의원인 엘리자베스 워런 D매스는 트럼프를 독재자에 비유하며 ”보통 독재자가 자신의 계획을 밝히진 않지만, 트럼프의 발언은 독재와 같다“고 말했다.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